野 "정부, '정상회담 애걸설' 낱낱이 밝혀야"…뭉개는 靑
"사실이라면 자존심도 배알도 쓸개도 없는 한심한 정부"
2011.06.01 18:08:00
野 "정부, '정상회담 애걸설' 낱낱이 밝혀야"…뭉개는 靑
북한이 1일 "남한 정부 관계자들이 북한 관계자들을 만나 돈봉투까지 내밀며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했다"고 폭로하면서 정치권이 사실관계 파악 등을 위해 들썩이고 있다.

무엇보다 청와대가 3시간이 다 되도록 이와 관련 아무런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데 의혹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사실관계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는 목소리도 함께 쏟아졌다. 청와대는 이날 별도의 입장 발표를 하지 않기로 했다.

남한의 정상회담 '구걸' 주장이 상당 기간 정치권에 거센 파장을 불러 올 전망이다.

민주 "MB 정부 이중적 자세, 진정성도 실효성도 없다"

민주당 이용섭 대변인은 이날 "북한의 발표가 사실이라는 것을 전제로" 낸 논평에서 "겉으로는 대북 강경 정책을 고수하면서 뒤로는 정상회담을 애걸하는 우리 정부의 이중적 자세는 국민을 속이는 것으로 진정성도 실효성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용섭 대변인은 또 "정부는 남북 정상회담을 제안한 배경과 내용을 국민 앞에 낱낱이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에게 선전공세 빌미를 제공한 점에 대해서도 설득력 있게 국민에게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이 대변인은 "정상회담을 위한 외교적 접촉은 보안이 유지돼 온 국제 관례에 비춰볼 때 이를 정략적으로 이용한 북한의 태도 역시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밝혔다.

선진당 "도저히 믿기지 않고 믿을 수 없는 주장"

자유선진당은 윤혜연 부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정부는 대북 강경기조를 고수한다면서 한편으로는 천안함 침몰 사건과 연평도 포격사건의 사과를 요구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북한에 잘못된 신호를 보내왔다는 비판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윤혜연 부대변인은 "도저히 믿기지 않고 믿을 수 없는 주장"이라며 "북한이 우리를 얼마나 우습게 여겼으면 이런 해괴망측한 주장을 하겠냐"고 말했다. 윤 부대변인은 "정부는 즉각 진위여부를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부대변인은 이어 "만일 북한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명박 정부는 자존심도 배알도 쓸개도 없는 한심한 정부라는 국민적 비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나라당,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등은 1일 오후 6시 현재까지 별도의 논평을 내지 않았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ddonggri@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