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공공형 어린이집 106곳으로 확대
보건복지부와 울산시 평가 기준에 따라 선정해 운영비 등 지원
2018.08.02 15:06:25
울산시, 공공형 어린이집 106곳으로 확대

울산지역 공공형 어린이집이 96곳에서 106곳으로 확대된다.

울산시는 8월 14일까지 보육통합지원시스템에서 공공형 어린이집 신규 참가 신청을 받아 9월 말까지 10곳을 추가로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공형 어린이집은 민간·가정어린이집 중 보건복지부와 울산시의 평가기준에 따라 우수한 곳을 선정해 운영비 등을 지원하고 보육서비스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추진되고 있는 제도다.

참여 자격은 공고일(8월 1일) 기준 평가인증 유효기간 내 점수가 90점 이상(통합지표는 A등급)이며 공고일이 속한 월 이전 6개월간 어린이집별 정원 충족률이 평균 80% 이상을 유지하고 있어야 한다. 농어촌지역은 50% 이상이면 가능하다.

울산시는 건물 소유형태, 열린어린이집 지정 여부, 맞벌이 자녀 재원율, 보육교직원의 전문성, 취약보육서비스 운영 여부 등을 심사해 뽑는다.

공공형 어린이집에 선정되면 보육교사의 인건비와 수납 보육료를 국공립어린이집 수준으로 유지하는 등 정부가 제시한 운영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세부사항은 울산시 누리집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