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일본영사관 앞 노동자상 건립 '2차 충돌' 우려
시민단체 15일 건립결의대회 예고에 경찰 추가 경력 배치...명확한 계획은 없어
2018.08.06 17:25:33
부산 일본영사관 앞 노동자상 건립 '2차 충돌' 우려

한 차례 설치에 실패했던 부산 일본영사관 앞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이 다시 추진되면서 시민단체와 관할구청·경찰의 마찰이 예고된다.

통일선봉대와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6일 오후 4시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장군동상 앞에서 '노동자상 건립투쟁식'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통일선봉대와 민주노총 부산본부 관계자 등 회원 300여 명이 참석해 일본영사관 앞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다짐했다.


▲ 6일 오후 4시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장군동상 앞에서 '노동자상 건립투쟁식' 집회를 가지고 있는 시민단체 모습. ⓒ프레시안


민주노총 관계자는 "부산에서는 박근혜 정부의 한일 위안부 합의 이행과 일본의 전쟁범죄에 대한 사죄를 요구하며 평화의 소녀상을 세웠다"며 "촛불시민들의 힘으로 세운 소녀상처럼 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운동도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바른 역사를 세우기 위한 활동에 시민들의 호응과 함께 일본의 식민 지배에 대한 청산 없이는 미래가 없다. 우리가 그토록 염원하는 자주통일은 친일적폐에서 시작해야 한다"며 "위안부합의 폐기, 군사협정 폐기, 전쟁범죄 공식적인 사죄배상을 받아내야 한다"고 노동자상 건립을 재차 강조했다.

앞서 시민단체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세우려고 했던 노동자상은 지난 5월 31일 동구청의 행정대집행으로 강제철거 된 후 한 달여 만에 시민단체에 반환되어 현재 수리를 맡긴 상황이다.

노동자상 수리가 완료되면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오는 15일 오전 11시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 및 한일군사협정폐기촉구 결의대회'를 열고 노동자상 건립을 다시 추진할 계획이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건립 계획은 수립되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부산지방경찰청에서는 노동자상 건립에 대비해 추가적으로 경찰 병력을 배치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재차 마찰이 발생할 우려는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