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추경 예산 4896억원 편성...일자리·민생부문 집중
시민정책제한 사업 신규 반영, 청년·아동 등 취약계층 지원 강화
2018.08.20 11:11:09
부산시, 추경 예산 4896억원 편성...일자리·민생부문 집중

부산시가 올해 추가경정 예산 4896억원을 편성해 청년 일자리 창출과 도시안전 등 민생 분야에 집중 투입한다.


부산시는 올해 추경 예산 4896억원을 확정해 부산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추경예산은 지난해 결산 잉여금과 중앙정부로부터 확보한 지방교부세, 국고보조금 증가분 등에서 조달해 법정경비, 일자리 창출, 시민안전, 시민행복 등에 우선적으로 투입된다.


▲ 부산시청 전경. ⓒ프레시안


추경 예산에는 청년특화 정책 부문에서 청년구직 지원 사업 확대로 실질적 혜택을 강화하고 희망정책 인프라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309억원이 편성됐다.

서민경제 지원 강화에서는 서민·소상공인의 경영환경을 개선하고 자립 경쟁력 강화를 위해 87억원이 편성됐고 경제체질 혁신·미래 신산업 육성에 257억원이 지원된다.

도시기반 조성 사업으로는 천마산터널 46억원, 을숙도대교~장림고개 지하차도 건설 144억원, 만덕 3터널 100억원, 산성터널 접속도로 78억원 등 총 691억원을 편성해 서부산권 연결도로망을 확충한다.

부산만의 관광자원을 활용한 관광도시 조성을 위해서는 해운대 리버크루즈 사업 9억원, 태종대 연결 해안관광도로 건설 3억원, 걷기여행길 활성화 프로그램 운영 2억원, 읽기 쉬운 관광안내체계구축 6억원 등 28억원을 투입한다.

시민이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으로는 자성고가교 철거 30억원, 수영만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10억원 증액, 망미지구 우수저류시설 설치 10억원 증액 등 도시안전 확보에만 157억원을 편성했다.

미세먼지 분야에서는 친환경 연료 운행 자동차 지원 11억원, 경로당 공기청정기보급 39억원, 어린이집 공기청정기보급 23억원 등 총 179억원을 투입해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한다.

특히 자성고가교 철거 사업비와 미세먼지 저감대책에 투입되는 예산은 모두 민선 7기 오거돈 부산시장 취임 이후 시민정책제안 사이트인 'OK 1번가'에서 신청받은 사업으로 이번 추경에서 신규로 반영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추경을 통해 민선 7기 시정 정책과제를 차질없이 이행하고 '시민이 주인인 도시,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조성하기 위한 토대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