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중국 진출하려했는데...사드때문에 쉽지않았다"
2018.09.17 14:53:16
박항서 "중국 진출하려했는데...사드때문에 쉽지않았다"
베트남의 '축구 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베트남 국가대표 감독이 17일 베트남 진출 배경에 대해 "중국쪽으로 노력하고 있었는데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때문에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박 감독은 17일 국회의원축구연맹과 미래혁신 포럼이 주최한 '베트남을 열광시킨 포용의 리더, 박항서 감독을 만나다' 세미나에 강사로 나서서 "한국에서 자리가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어 외국으로 진출해보자, 도전해보자고 생각했다"며 중국 진출 무산 배경을 밝혔다. 

박 감독은 "이후 베트남 대표팀이 제안을 했는데 대표팀이라는 무게감 때문에 망설임 끝에 받아들였다"고 했다. 

박 감독은 베트남 감독으로 처음 부임한 지난해 10월 상황에 대해 "베트남에 처음 갔을 때 모든 걸 내려놓고 갔다. 철저하게 베트남 사람이 되겠다는 생각이었다"며 "문화나 관습에 대해 최대한 존중하려고 하고 있다"고 했다. 

박 감독은 "아시안게임 4강에서 이기기 위해 많이 준비했지만 기량이 미치지 못해 패했다"며 "제 조국은 대한민국이고 앞으로 시합할 일도 있겠지만 베트남에서 일하고 있기 때문에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명선 기자 overview@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방송국과 길거리에서 아나운서로 일하다, 지금은 '언론 협동조합 프레시안 기자' 명함 들고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