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文대통령에게 송이버섯 2톤 작별 선물
靑 "이산가족에게 모두 드릴 것"…문 대통령 "위로됐으면"
2018.09.20 15:27:16
김정은, 文대통령에게 송이버섯 2톤 작별 선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 마지막 날인 20일 남측에 선물로 송이버섯 2톤을 보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북한에 머무는 시점에 김정은 위원장의 선물인 송이버섯 2톤이 오늘 새벽 5시 36분 성남 서울공항에 먼저 도착했다"며 "송이버섯 2톤은 아직 이산의 한을 풀이 못한 미상봉 이산가족들에게 모두 나눠 보내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고령자를 우선해 이산가족 4000여 명을 선정했고, 송이버섯 500그램씩을 추석 전에 발송할 방침이다. 아직 북한에서 돌아오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에서 마음을 담아 송이버섯을 보내왔다. 북녘 산천의 향기가 그대로 담겨 있다. 부모 형제를 그리는 이산가족 여러분께 조금이라도 위로가 되면 좋겠다. 보고픈 가족의 얼굴을 보듬으며 얼싸안을 날이 올 것이다. 그날까지 건강하시기 바란다"는 메시지를 냈다.

2000년, 2007년 남북 정상회담 당시 고(故)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고(故)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에게 송이버섯을 선물한 바 있다. 북한은 2000년 추석 때 특별기편으로 송이버섯 3톤을, 2007년에는 4톤을 선물했다. 당시 청와대는 송이버섯을 국회의원, 국무위원, 정상회담 남측 참석자, 이산가족 등에게 나눠준 바 있다.

▲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작별 선물'인 송이버섯 사진.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미상봉 이산가족에게 송이버섯과 함께 보내는 메시지. ⓒ청와대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김윤나영 기자 dongglmoon@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기획팀에서 노동 분야를 담당하며 전자산업 직업병 문제 등을 다뤘다. 이후 환자 인권, 의료 영리화 등 보건의료 분야 기사를 주로 쓰다가 2015년 5월부터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