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100대 관광명소는?
문체부 2019~2020 한국관광 100선 선정, 충청권에서는 10개소
2018.12.31 14:44:48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100대 관광명소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31일 우리나라 대표 관광명소 ‘한국관광 100선’을 선정해 발표했다.

‘한국관광 100선’은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우수 관광지 100개소를 2년에 한 번씩 선정해 국내외에 홍보하는 사업으로, 이번에 4회를 맞이했다.

이번에 선정된 ‘한국관광 100선’은 수도권 26개소, 강원권 13개소, 충청권 10개소, 전라권 14개소, 경상권 28개소, 제주권 9개소 등이다.

이 중 충청권에서는 대전의 계족산 황톳길, 충북의 단양 만천하스카이워크, 단양팔경, 청주 청남대, 괴산 산막이 옛길 등 3개소, 충남의 태안 안면도, 대천 해수욕장, 서천 국립생태원, 부여 백제유적지(궁남지, 부소산성, 낙화암), 공주 백제유적지(공산성, 무령왕릉) 등 4개소 등이 선정됐다.

‘2019-2020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된 관광지에는 이전보다 많은 혜택을 준다.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된 관광지가 모두를 위한 관광지를 조성하는 ‘열린관광지’ 사업에 참여할 경우에는 우대를 받을 수 있으며, 내 나라 여행박람회 참여와 대국민 홍보여행(팸투어) 기회 등을 제공한다.

또한 현재 제작되고 있는 ‘한국관광 100선’ 지도와 기념품은 전국 관광안내소와 ‘한국관광 100선’ 대상지에 배포된다.

국문 관광정보 제공 누리집인 대한민국 구석구석(korean.visitkorea.or.kr)에서는 한국관광 100선 선정지에 대한 상세내용을 제공하며, 이는 영어, 일어, 중어(간체, 번체) 등 외국어로도 번역하여 ‘한국관광 100선’을 전 세계에 우리나라 우수 관광지로 소개할 예정이다.

문체부 김현환 관광정책국장은 “내국인은 물론이고 한국에 방문한 외국인에게 소개할 만한 대표 관광지를 찾을 때 한국관광 100선이 도움이 될 것”이라며, “100선이 우수 관광지에는 영예로, 신규 관광지에는 달성하고 싶은 목표가 되어 우리나라 국내 관광지들의 동반 성장에 기여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국관광 100선’은 직전에 선정된 ‘한국관광 100선’ 평가, 지자체 추천, 거대자료(빅데이터) 분석 등을 통한 예비후보를 2배수로 정하고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하는 1차 서면평가(정성·정량), 2차 현장평가, 3차 최종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새로운 ‘한국관광 100선’이 결정된다.

정성평가는 학계, 여행업계, 여행기자·작가, 여행 동호회(커뮤니티) 회원으로 구성된 전문가 13인이 참여해 진행하며, 정량평가는 이동통신사, 길도우미(내비게이션), 누리소통망(SNS) 거대자료를 활용해 진행한다.
pressianjungbu@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