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한반도 긍정 신호"...방북 가능성 주목
신년 연설 한반도 언급 "영속적 해결책 희망"
2019.01.08 10:14:25
교황 "한반도 긍정 신호"...방북 가능성 주목

'방북설'로 주목받고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7일(현지시간) 교황청 사도궁에서 진행된 교황청 외교단을 상대로 한 신년 연설에서 한반도 상황을 언급해 방북 가능성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교황은 지난해 10월 교황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방북 초청 소식을 문 대통령에게 전해 들은 뒤 "북한으로부터 공식 초청장이 오면 북한을 갈 의향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 프란치스코 교황이 7일(현지시간) 교황청 외교단을 상대로 한 신년연설에서 한반도 상황을 언급해 주목받고 있다.ⓒAP=연합


"남북 화해 위한 대화 호의적으로 보고 있다"


교황은 신년 연설에서 전 세계의 평화와 공존, 약자를 위한 공동 노력 등을 당부하며, 평화를 위한 대화가 진행 중인 한반도 상황을 언급했다.

교황은 이백만 주교황청 한국 대사 등 교황청과 외교관계를 맺고 있는 183개국 외교단과의 신년 하례식을 겸한 이 자리에서 "한반도에서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며 "교황청은 (남북 화해를 위해) 현재 진행 중인 대화를 호의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반겼다.

교황은 이어 "좀 더 복잡한 의제들도 건설적으로 논의돼 남북한 모든 사람들과 이 지역의 향후 발전과 화해, 협력을 보장할 수 있는 남북 공동의 영속적인 해결책이 도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교황은 지난해 외교단 신년 연설에서도 전 세계 모든 국가가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한 남북 대화를 지지하고 핵무기 금지에 노력해달라고 호소하는 등 한반도의 상황에 각별한 관심을 보여 왔다.

교황이 교황청에 상주하는 각국 대표를 상대로 전 세계 외교 현안에 대한 교황청의 입장을 밝히는 신년 연설에서 한반도를 언급한 것은 남북 대화, 북미 대화 등 북핵 문제 해결과 역내 평화 구축을 위한 최근 전개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이날 알레산드로 지소티 교황청 임시 공보실장은 "현재로서는 (방북이) 계획돼 있지 않다"고 밝혔지만 과거의 사례로 볼 때 교황의 의지만 있다면 방북은 언제든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다만, 김 위원장이 교황청에 공식 방북 초청장을 보냈는지 여부는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이승선 기자 editor2@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 입사해 주로 경제와 국제 분야를 넘나들며 일해왔습니다. 현재 기획1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