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전국 최초 '중금속 연안오염 총량관리제' 실시
해양환경과 생태계 보전 목적, 구리·아연·수은 해저퇴적물 농도 삭감 추진
2019.01.09 10:40:10
울산시, 전국 최초 '중금속 연안오염 총량관리제' 실시

울산의 해양환경과 생태계 보전을 위해 구리, 아연, 수은 등 중금속을 대상으로 총량관리제를 실시한다.

울산시는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해양환경과 생태계 보전, 오염된 해양환경개선을 위해 '외황강 하류~온산항 해역'에 국내 최초 중금속(구리, 아연, 수은) 대상 '연안오염 총량관리제'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 울산시청 전경. ⓒ울산시


'연안오염 총량관리제'는 해역의 목표 수질 및 퇴적물 농도 유지·달성을 위해 해역으로 유입하는 오염물질의 허용 부하량을 산정해 관리하는 제도다.

'중금속 대상'으로는 울산 연안이 최초 시행이며 현재 전국 5개 특별관리해역 중 마산만, 시화호, 부산연안은 '유기물(COD, 총인) 대상'으로만 시행 중이다.

해양수산부는 울산연안 특별관리해역의 오염총량관리제 도입을 위해 지난 2014년부터 타당성 연구를 실시했으며 울산시가 수립한 '울산연안 특별관리해역 제1차(2018~2022년) 연안오염 총량관리 기본계획'을 지난해 8월 승인했다.

이어 기본 계획에서 제시한 할당 부하량 관리를 위해 구체적인 삭감계획, 이행평가 및 모니터링 방안 등을 포함한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시행 계획에 따르면 대상 해역의 해저퇴적물 목표 농도는 오는 2022년까지 구리 73.1㎎/㎏(현재 84.94㎎/㎏), 아연 188㎎/㎏(현재 227.7㎎/㎏), 수은 0.67㎎/㎏(현재 0.73㎎/㎏) 달성이다.

울산시 김웅 수산진흥과장은 "울산해역의 청정화를 위해 연안오염 총량관리와 병행해 '온산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실시 설계'를 올해 계획으로 있다"며 "울산시민에게 깨끗한 바다를 돌려주기에 만전을 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bsnews01@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