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인홍 무주군수 선거법위반 판결 앞두고 대규모 인사...'시끌'
오는 25일 선거법위반 판결 앞두고 5급2, 6급 4명 외 23명 승진내정자 발표
2019.01.11 22:29:49
황인홍 무주군수 선거법위반 판결 앞두고 대규모 인사...'시끌'

ⓒ 무주군


전북 무주군이 11일 민선7기 출범 후 지난 9월에 이어 두 번째로 승진 내정자 발표와 함께 인사를 단행했다.
무주군의 이번 인사폭의 경우 23명의 공무원에 대한 승진 인사 외 휴직자 등을 포함한 총 91명에 대한 인사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은 오는 25일 현 무주군수가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허위사실공표 등의 선거법 위반으로 판결을 앞두고 있어 성급한 인사라는 곱지 않은 지적이 나오고 있다.
특히 현 황인홍 군수는 검찰이 300만원의 벌금형을 구형한 바 있고 또한 지난 4년전 선거에서 이미 벌금형을 선고받은 경력이 있어 오는 25일 열릴 법원 판결을 앞두고 지역주민들 간에 ‘설왕설래’하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연말의 경우 검찰 구형을 앞두고 군수 측근 주민들 외에도 일부 공무원들까지 업무 시간에 동원돼 탄원서를 받는 움직임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에 일부 무주 군민들은 이번 인사가 과연 적절했냐는 부정적 여론이 앞서고 있다.

이밖에 지난 8월 개편된 조직인 산업건설국, 행정복지국을 맡고 있는 국장들이 불과 반년도 안 돼 보직을 변경하는 인사조치도 적절하지 못하다는 평이다.
불과 반년도 안 돼 무주군 최고임명직 공무원인 4급 지방서기관의 자리를 맞바꾼다는 것은 지난 인사가 잘못됐다는 것을 인정한 꼴이라는 게 이번 인사를 접한 주민들의 반응이다.

한편 무주군이 2019년 벽두에 발표한 인사는 주민들의 입에 구설수로 오르고 있는 등 일부 무주군민들의 비판의 목소리가 높게 일고 있다.

kimdanjang@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