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민호 군 아버지 "사망사고 사업자 엄중 처벌해야"
[언론 네트워크] "불법 회사 지원한 제주도 역시 책임져야"
故 이민호 군 아버지 "사망사고 사업자 엄중 처벌해야"

故이민호 군 사고에 따른 법원 선고를 앞두고 아버지 이상영씨가 사업자에 대한 엄벌을 재판부에 촉구했다.

현장실습고등학생 사망에 따른 제주지역 공동대책위원회(공대위)와 민호군 유족은 28일 오후 1시30분 제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업자 처벌을 주문했다.

민호군 아버지 이씨는 "민호 엄마가 아파서 치료를 받는데 사측은 병원까지 찾아와 산업재해 정산을 위한 서명을 요청했다"며 "이런 업체를 용서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제주도를 향해서도 "700여가지 불법을 저지른 회사를 우수 선도기업으로 인증해 35억원을 지원했다"며 "제주도 역시 사망사고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 故 이민호군 유족이 28일 오후 1시30분 제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업자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기자회견 도중 민호군의 어머니(오른쪽)가 눈물을 흘리고 있다. ⓒ제주의소리


공대위는 "업체 대표는 위험업무에 현장실승생을 단독으로 작업하도록 지시했다"며 "이미 해당 기계에 이상이 있었지만 기계를 손보거나 안전에 신경쓰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히려 하루 12시간의 노동과 야간 근무를 강요하며 이윤에 혈안이 됐다"며 "민호군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사업주에 대한 강력한 처벌이 내려져야 한다"고 말했다.

민호군은 2017년 11월9일 오후 1시48분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용암해수단지 내 제이크리에이션 공장에서 현장실습을 하다 제품 적재기의 상하작동설비에 목이 끼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 직후 민호군은 현장에서 4분가량 방치되다 함께 실습을 나온 친구에게 발견됐다. 이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열흘만인 2017년 11월19일 끝내 숨을 거뒀다.

▲ 현장실습고등학생 사망에 따른 제주지역 공동대책위원회와 故 이민호군 유족이 28일 오후 1시30분 제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업자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 ⓒ제주의소리


현장실습고등학생 사망에 따른 제주지역공동대책위원회

민주노총 제주본부, 전교조 제주지부(이상, 공동대책위원장) 노동당 제주도당, 노동인권실현을위한노무사모임 제주지회, 민주노총제주본부 법률지원센터, 민중당 제주도당, 사회변혁노동자당 제주도당(준), 서귀포시민연대, 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 정의당 제주도당, 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 전국여성농민회제주도연합, 전국협동조합노동조합 제주본부, 제주녹색당, 제주알바상담소, 제주주민자치연대, 제주여민회, 제주여성인권연대,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청년협동조합 알바비올리오, 제주평화인권센터, 제주평화인권연구소 '왓', 제주통일청년회, 제주환경운동연합, 참교육제주학부모회, 특성화고등학생권리연합회

프레시안=제주의소리 교류 기사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newss@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