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경찰 간부가 '여성 강제추행'...수사 착수
지인과 술 먹던 중 사건 발생, 피해자 신고에 정확한 사실관계 확인 중
2019.02.07 16:42:57
부산서 경찰 간부가 '여성 강제추행'...수사 착수
부산의 한 경찰 간부가 여성을 강제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강제추행 혐의로 A모(52) 경감을 조사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A 경감은 지난 5일 오후 10시 5분쯤 부산 동래구의 한 주점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다가 B모(40.여) 씨의 신체를 손으로 건드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 경감은 지인들과 술을 마시고 있었으며 지인 한 명과 알고 지내던 B 씨가 잠시 인사차 주점을 찾아왔다.

그러나 B 씨가 주점에 들어오고 얼마 지나지 않아 A 경감이 갑자기 B 씨의 엉덩이를 손으로 툭툭 치자 놀란 B 씨는 곧바로 주점에서 빠져나오게 됐다.

B 씨는 곧바로 112에 강제추행을 당했다며 신고를 했으나 경찰에서 A 경감은 "그런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우선 A 경감을 대기발령 조치 내리고 목격자 및 주변 CCTV 등을 조사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징계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