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가 버린 황교안? "나를 친박이라고 하지만…"
유영하 인터뷰 논란에 "박근혜 어려움 없도록 최선 다했다"
2019.02.08 12:29:51
박근혜가 버린 황교안? "나를 친박이라고 하지만…"
자유한국당 차기 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핵심 이슈로 '박근혜'가 다시 재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구 친박(親박근혜) 그룹의 지지를 받고 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이른바 '진박' 논란에 휩싸였다.

황 전 총리는 8일 대구 서문시장 방문 일정에서 기자들과 만나, 전날 유영하 변호사가 자신을 비판한 데 대해 "최선을 다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어려움이 없도록 노력해 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뉴스1>이 보도했다.

'황 전 총리가 친박이 맞느냐'는 질문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서는 "저를 두고 '친황'이라고도 말하고 '친박'이라고도 하지만, 저의 정치적 목표는 대한민국의 정치"라며 "굳이 말한다면 '친한'이다. 그런 말(친박)은 적절하지 않다"고 그는 말했다.

유 변호사는 전날 TV조선 <시사쇼 이것이 정치다>와의 인터뷰에서 "박 전 대통령이 '언젠가 황 전 총리가 만나고 싶다는 뜻을 교도소 측에 전해와 거절했다'는 말을 했다"며, 박 전 대통령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교도소에 책상·의자 반입을 요청했지만 거절됐다는 등의 일화를 들어 "황 전 총리가 친박인지는 국민들이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 박근혜, 유영하 내세워 아직도 '옛 정치'?)

다른 당권주자 진영에서는 "이것이 황 후보의 한계"라며 견제 목소리가 나왔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더 이상 특정인 중심의 사당(私黨)이 아닌 가치 중심의 진정한 정당 정치가 되어야 한다"며 "하지만 어제 유 변호사 인터뷰를 계기로 우리 당은 '진짜 친박이냐, 가짜 친박이냐'의 논쟁으로 다시 접어들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박근혜가 좋아하는 진짜 친박이냐'의 논란 속에 빠져든 황 후보"라며 "이것이 황 후보의 한계다. 황 후보는 앞으로 이런 식의 논란으로 끊임없이 시달릴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제1야당 대표 후보가 이런 논란에 휘둘릴 약체 후보란 사실이 안타깝고, 이러한 논란 자체가 서글픈 현실"이라며 "당이 미래로 나아가지 못하고 또다시 퇴행한다는 현실이 암담하기 그지없다"고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