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네 번째 기숙형중학교 ‘새너울중’ 탄생
영동군 상촌·용문·황간중 통합, 기숙형으로 3월1일 개교
2019.02.11 17:55:23
충북 네 번째 기숙형중학교 ‘새너울중’ 탄생
▲충북 영동군 새너울중학교 조감도   ⓒ충북교육청

농촌지역 통합 기숙형학교가 인구절벽 시대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충북에서 4번째 기숙형중학교가 탄생했다.

11일 충북도교육청은 영동군지역의 상촌중, 용문중, 황간중 등 3개교를 기숙형중학교인 ‘새너울중학교’로 통합해 오는 3월1일 개교한다고 밝혔다.

새너울중은 일반 8학급과 특수 2학급 등 모두 10학급, 153명 규모의 기숙형중학교로 운영된다. 

새너울중은 영동군 황간면 신흥리 192-1번지 일원에 대지면적 5만 8577㎡, 건축 연면적 1만 2572㎡에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신축됐으며 토지 구입, 건축비 등으로 332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다. 

‘새롭게 생긴 바다의 큰 물결’이라는 우리말인 새너울중은 긍정적이고 진취적인 뜻을 담고 있으며 지난해 10월22일 교명을 확정했다.

도교육청은 새너울중의 조기 안착을 위해 지난해 4월1일자로 황간중 교장을 겸임 발령한데 이어 지난해 9월1일자로 지방공무원 3명을 설립 사무로 발령했다.  또한 지난해 10월24일자로 ‘2019년 행복씨앗학교’로 선정했다.

한편 현재 도내 기숙형중학교는 2011년 3월1일자로 전국 최초로 건립된 속리산중학교와 2013년 3월1일자로 괴산오성중학교가, 2017년 3월1일자로 단양소백산중학교가 개교돼 운영 중이며 새너울중이 네번째다. 
news043@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