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올해 노인복지예산 2738억원 반영...기초연금 인상
노인 일자리 수 전년 대비 18% 확대, 돌봄서비스 시행 등 서비스 확대
2019.02.12 14:42:25
울산시 올해 노인복지예산 2738억원 반영...기초연금 인상

급격한 고령화 시대에 대비해 울산시가 노인복지정책을 추진한다.

울산시는 올해 노인복지에 모두 2738억원 예산을 들여 기초연금과 일자리, 돌봄, 여가문화 등의 생활보장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 노인복지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 울산시청 전경. ⓒ울산시


주요 추진 사업으로 우선 어르신들이 보다 안정적인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돌봄서비스 시행과 기초연금을 인상 지급한다.

이와 함께 독거노인 냉·난방비 지원과 노인장기요양보험, 재가노인지원서비스 확대를 통해 저소득 노인의 생활안전과 인권을 보호할 방침이다.

또한 복지관과 경로당 기능을 강화하고 차별화된 다양한 일자리를 제공해 노후 생활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노인 일자리 수를 전년 대비 18% 확대하기로 했다. 이어 시립노인복지관과 남목노인복지관을 신축하고 도산노인복지관은 증축해 어르신들이 여가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밖에 도시의 고령화로 인한 사회현상과 인구구조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정책방향을 설정하고 실천과제를 추진해 올해 'WHO 고령 친화 도시 울산' 인증을 획득할 계획이다.

울산시 정복금 복지여성건강국장은 "울산은 2023년쯤에 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균형 잡힌 정책 중장기방안을 올해 안으로 마련해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안정된 노후 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시정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snews01@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