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치원 전통지게 장인 조태식씨 ‘무형문화유산 보유자’ 인정
세종시, 향토문화유산 제69호 지정 고시
2019.02.12 12:28:36
조치원 전통지게 장인 조태식씨 ‘무형문화유산 보유자’ 인정
▲세종시 조치원읍에서 50년 간 전통지게를 제작해온 조태식(67)씨가 시 무형문화유산 보유자로 인정받았다   ⓒ세종시

세종특별자치시(이하 세종시) 조치원읍에서 50년 간 전통지게를 제작해온 조태식(67)씨가 무형문화유산 보유자로 인정받았다.

세종시는 우리나라 대표 운반도구인 지게의 가치를 높이 평가해 지게 제작술을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해 보존하기로 하고 지게장인 조씨를 시 향토문화유산 제69호로 지정 고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조 장인은 조부 때부터 지게를 제작하던 집안에서 태어나 50여 년간 지게를 제작해 왔으며, 현재 전통지게 제작 방식을 그대로 재현해 탁월한 기량을 인정받고 있다.

지게는 우리나라 대표적인 운반도구로 누구나 손쉽게 만들어 쓰던 농사도구였다. 하지만 산업화, 기계화로 인해 사용빈도가 떨어지면서 제작 기술도 점차 사라지고 있다.

시는 지게가 단순한 운반도구를 넘어 조상의 삶의 지혜를 배우고 우리 전통문화와 친밀감을 느낄 수 있는 도구로 가치가 높다고 판단해 이 지게 제작기술을 향토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보존하기로 하고 조 장인을 무형문화유산 보유자로 인정했다.
ksm00sm@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