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그랜마 모지스' 꿈꾸는 이재강 첫 개인전
성악가, 언어학자, 일문학 교수...65세 첫 개인전
2019.02.12 15:49:52
한국의 '그랜마 모지스' 꿈꾸는 이재강 첫 개인전
할머니는 76세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그가 78세 되던 해인 1938년, 한 평범한 그림 수집가가 시골의 약국 창문에 진열된 그의 그림을 발견했다. 수집가는 그의 그림을 점당 3달러에서 5달러를 주고 10점을 샀다. 이 그림의 힘은 놀라웠다. 뉴욕 맨해튼 시내에 할머니의 그림을 내걸리자 금새 팔려버렸다. 할머니는 80세 되던 해인 1940년에 첫 개인전을 열었다. 제목은 <한 촌부(村婦)가 그린 것>(What a Farm Wife Painted). 이 할머니는 101세에 돌아가시기 직전까지 그림을 그렸다. 100세에만 작품 25점을 남겼다. 

'어른들을 위한 동화' 속 이야기가 아니라 미국의 '국민화가'로 불리는 그랜마 모지스(Grandma Moses, 본명은 Anna Mary Robertson Moses, 1860~1961)의 이야기다. 

65세의 여성 화가가 전시회를 연다. 주제는 <MY Story>. 자신의 삶을 내면의 의식 흐름 기법으로 그려낸 화가 이재강(65세)의 첫번째 개인전이 오는 2월 13일 수요일부터 19일 화요일까지 서울 종로구 인사동의 '갤러리 이즈(서울시 종로구 관훈동 인사동길 52-1)'에서 열린다. 

이재강의 이력은 독특하다. 성악도에서 언어학도로, 일문학 교수에서 60살엔 화가로 변신했다. 성악을 전공한 이 작가는 이후 언어학도로 변신, 석사와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89년에는 서울대와 한양대에서 언어학 박사와 일문학 석사 학위를 동시에 취득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음악과 언어에 대한 탐구는 일본의 엔카를 공부하면서 깊어졌다. 그는 대전대학교 일어일문학과 교수로 정년퇴임을 3년 앞두고 '문화센터'에서 취미로 배우기 시작했다. 그리고 3년만에 대한민국미술대전, 이른바 각종 '국전'에 입선한다. 그간 50여 점에 가까운 그림을 그려냈다. 

60살이 넘어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그에게 영감을 준 인물은 미국의 국민화가 '모지스' 할머니다. 모지스의 말을 인용해 그는 "시작에 있어 나이란 의미가 없어요. 인생에서 늦은 때란 없습니다"라고 말한다. 60~70대에 대뷔해 관심을 모으는 예술가들은 많다. 역대 최고령 아쿠타가와상 수상 작가인 일본 소설가 와카타케 지사코도 63세에 소설가로 데뷔했다. 이재강 작가는 "그림은 정신과 육체의 무서운 집중을 필요로 하는 작업"이라면서 "학문을 해도 채워지지 않는 무엇이 그림으로 많이 해소됐다"면서 이라고 설명한다. 

이번 첫 개인전에는 작가 내면이 의식을 꼴라쥬 형식으로 표현한 서양화의 비구상 아크릴 그림 40여점이 전시된다. 전시는 다섯가지 주제로 나뉘어 진행되며 각각의 제목 (My Story- you,  My Story 0 image 1~3 여고시절, 우리아버지 이야기, 우리 엄마 이야기)에 따라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재강

ⓒ이재강

ⓒ이재강



이 재 강 Lee, Jae Kang

학력
창덕여자중고등학교
서울대학교

개인전
2019 개인전 갤러리이즈 인사동_서울
2018 대전국제아트쇼2018 개인부스16번 대전무역전시관_대전

단체전
2018 한중국제예술교류전_예술과 소통하다_주중한국문화원제2전시실_북경_중국
       beyond Peace_2018 DMZ 아트&디자인 국제 초대展_통일전망대전시관_파주_한국
       GREETINGS FROM FALL IN COLOGNE GERMANY! GUTEN TAG_한국_프랑스_독일 국제예술교환전_쿤스트라웁99갤러리_독일
       아름다운 희망을 향하여_서울여류화가협회 2018정기회원전_가나인사아트센터 제5전시실_인사동_서울
       대한민국 대표여성작가_only WOMEN 50인 전_장흥아트밸리 복합문화예술 공간_장흥
2017 정열_여름 맞이전 폐광에서 하나되다_삼단아트마인박물관 CAM현대미술관_삼척
       예술_나눔과 아름다운 세상_서울여류화가협회 2017정기회원전_인사아트센터_인사동 서울
       히즈아트_아트페어_임피리얼펠리스호텔_서울
       서울아트쇼_코엑스A홀_서울
2016 작은그림전_서울여류화가협회_AP갤러리_인사동 서울

수상
2018 전국공모경기미술대전 서양화 입선 
       대한민국미술대전 비구상부문 입선
       구상전공모대전서양화 입선
       한국교직원미술대전 서양화 
2017 한국교직원미술대전 서양화
       구상전공모대전서양화 입선
2016 구상전공모대전서양화 입선
       대한민국미술대전 비구상부문 입선
       전국공모경기미술대전 서양화 입선

現 대전대학교교수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세열 기자 ilys123@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정치부 정당 출입, 청와대 출입, 기획취재팀, 협동조합팀 등을 거쳤습니다. 현재 '젊은 프레시안'을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쿠바와 남미에 관심이 많고 <너는 쿠바에 갔다>를 출간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