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자부,원전해체연구소 설립방안 결정된바 없다...12일 조선일보 보도 부인
경북도와 경주시, 산자부 항의방문 "공정하고 투명하게 선정할 것" 촉구
2019.02.12 17:24:39
산자부,원전해체연구소 설립방안 결정된바 없다...12일 조선일보 보도 부인

산업자원부는 12일 조선일보의 '원전해체연구소' 입지 선정보도와 관련,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관련해서 "현재 입지,규모,방식 등 다양하게 검토중이며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조선일보는 이 날 원전해제연구소가 부산 기장군 장안읍과 울산 울주군 서생면 경계지역에 사실상 내정됐다고 했다.

또,이 연구소 정문 출입구 위치를 두고 지자체간에 신경전을 벌이고 있고,한수원,산자부,지자체,민자 등 참여기관의 지분 비율 조정중이다고 보도했다.

경주시는 이 원전해체연구소 유치를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이 날 조선일보의 보도로 상당히 당황한 분위기다.


한편, 경북도와 경주시는 이같은 보도와 관련, 이날 산업자원부를 항의방문하고 공정하고 투명하게 입지를 선정해줄 것을 거듭 촉구했다. 

 


 

yjh09311@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