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장군, 도시철도 확대 위한 '타당성 증대 용역' 실시
기장·정관선 최종 문턱서 실패...인구 증가 및 방사능 재난 대피 강조
2019.03.14 11:59:23
기장군, 도시철도 확대 위한 '타당성 증대 용역' 실시

원자력발전소 밀집과 인구 증가에도  따른 도시철도 확대를 촉구하고 있는 기장군이 타당성 증대를 위한 용역을 실시한다.

기장군은 '2019년 부산시 도시철도망구축계획'의 재정비 용역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1900만원을 투입해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재정비 대응용역'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동해선과 도시철도를 연결하는 철도망 구축에 기틀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되는 도시철도 기장선·정관선 사업은 기장군의 최대 숙원사업이다.


▲ 기장군청 전경. ⓒ기장군


기장군은 기장선 유치를 위해 지난 2012년부터 범군민 서명운동을 벌여 11만6000여 명의 서명부를 정부에 제출하고 6년 동안 국회·기재부·국토부·한국개발연구원 등 관계기관을 150여 차례에 걸쳐 직접 찾아다니며 사업의 시급성과 당위성을 강조하는 등 온몸을 던지는 행정을 펼쳤으나 마지막 단계인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하면서 사업 최종유치라는 결실을 이루지 못했다.

도시철도 정관선은 기장군에서 부산시를 적극적으로 설득해 지난해 부산시에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신청해 정관선 건설의 당위성과 사업성에 대해 적극적인 설명을 하는 등 노력 끝에 국토교통부의 투자심의를 통과했으나 기획재정부의 재정사업평가 자문위원회에서 경제성 등이 낮아 최종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되지 못했다.

기장군 관계자는 "기장은 원자력발전소 밀집지역으로 지난 40여 년간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의구심 속에서 희생과 헌신을 했다"며 "원전 비상사태 시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는 유일한 대규모 교통수단인 기장선·정관선은 경제적 논리를 떠나 기장군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보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어느 곳도 지진에 안전하지 못하며 세계최대 원전밀집지역인 기장군의 특성상 지진 등으로 인한 방사능 재난 발생 시 신속하고 원활하게 주민 대피가 가능한 대규모 교통수단인 도시철도 건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기장선·정관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본 용역 발주를 통해 기장선·정관선의 수요예측 및 경제성 등을 선행·분석해 사업의 타당성과 B/C를 높이는 대안을 강구해 부산시 도시철도망구축계획상 기장군 내 도시철도의 투자우선순위를 높게 책정될 수 있도록 유도 및 협의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기장군은 기장선·정관선이 이전 실시한 예비타당성조사 및 대상사업 선정 검토 시에는 경제적 타당성이 부족한 것으로 검토됐으나 최근 일광신도시 및 장안택지 개발 등 대규모 택지사업이 진행되고 있어 경제적 타당성 등이 상승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이번 용역으로 부산시 도시철도망구축계획상 우선순위를 높일 수 있도록 전 행정력을 집중할 방침이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