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두절된 일가족, 자택서 유서와 함께 숨진 채 발견
경찰, 안방서 착화탄 발견해 동반자살 추정 "정확한 사망경위 조사 중"
2019.03.14 12:01:23
연락두절된 일가족, 자택서 유서와 함께 숨진 채 발견
부산의 한 빌라에서 유서와 함께 일가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4일 부산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6시 27분쯤 부산 금정구 구서동의 한 빌라에서 A모(36) 씨의 가족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A 씨와 아내, 5개월 된 아이는 안방에 누워 있는 채로 숨져 있었다,

경찰은 A 씨의 처남이 "가족들과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숨져 있는 A 씨의 가족을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안방에서 착화탄이 발견됐고 유서도 있어 동반자살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유족 및 주변인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경위를 조사 중이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