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법 패스트트랙 임박, 민주-한국 '전운' 고조
홍영표 "국민께 드린 약속", 나경원 "좌파 집권 플랜"
2019.03.14 10:52:53
선거법 패스트트랙 임박, 민주-한국 '전운' 고조
'김정은 수석대변인' 연설 논란으로 극한 대립을 빚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선거제도 개혁 문제로 설전을 이어나갔다. 민주당은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연대'에 더욱 힘을 실었고, 한국당은 "좌파 장기집권 플랜"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선거제도 개혁은 국민께 드린 약속"이라며 "여야 4당이 단일안을 마련하겠다. 충분한 의견 조율을 통해 대표성과 비례성을 높이는 선거제도를 금명간 만들겠다"고 밝혔다.  패스트트랙 추진의 최종 시한으로 설정된 15일을 하루 앞두고 압박 강도를 높인 발언이다.

홍 원내대표는 "4당 공조를 '의회민주주의 파괴'라고 하는 한국당 주장은 궤변"이라며 "선거제 개혁 여야 합의에는 한국당 이름도 있는데, 공당이 이름을 걸고 한 약속을 어기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 비정상 정치에서 그만 나오라"고 한국당을 비판했다. "의회민주주의를 입에 올릴 자격이 있는지 되돌아봐야 한다"고도 했다.

반면 한국당은 "의회민주주의 부정"이라며 공세를 이어갔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선거법 개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은 의회민주주의 부정이자 좌파 장기집권 공고화 플랜의 일환"이라며 "탄력근로제, 주휴수당, '국민부담경감 3법'(한국당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제안) 등 시급한 법안들이 있는데 좌파 집권 플랜 관련 법 통과를 위해 민생 밥그릇을 걷어차는 형국"이라고 여당을 비난했다.

한국당은 여야 4당 패스트트랙 연대의 '약한 고리'로 바른미래당을 지목하며 공개 공세에 나서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범여권 야당'들이 야합해 '패스트트랙 데드라인'까지 발표했다"며 "이 '좌파 장기집권 플랜'의 조력자가 된다면 앞으로 바른미래당 정체성은 '범여권'으로 분류될 수 밖에 없다. 소속 의원들 동의가 잘 이뤄지지 않는다고 들었는데 현명한 판단을 부탁한다"고 했다.

민주당도 4당 연대의 키를 쥔 바른미래당이 이탈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는 모양새다. 전날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단독 회동을 가지기도 했던 홍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 "김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통해 선거제도 개혁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겠다는 뜻을 확인했다"며 "선거제도 개혁과 개혁 입법을 실현하겠다는 의지를 높이 평가한다"고 호평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곽재훈 기자 nowhere@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국제팀에서 '아랍의 봄'과 위키리크스 사태를 겪었고, 후쿠시마 사태 당시 동일본 현지를 다녀왔습니다. 통일부 출입기자 시절 연평도 사태가 터졌고, 김정일이 사망했습니다. 2012년 총선 때부터는 정치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