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역 초·중·고교 종합감사 기간 단축 발표
교육청 '2019년도 자체감사 계획' 발표, 평가 결과 95점 이상 학교 대상
2019.03.14 12:03:39
부산지역 초·중·고교 종합감사 기간 단축 발표

올해부터 일정한 요건을 충족하는 초·중·고·특수학교에 대해 부산시교육청이 종합감사 기간을 단축하기로 했다.

부산교육청은 학교 감사기간을 3일에서 2일로 하루 단축한다는 내용을 담은 '2019년도 자체감사 계획'을 14일 발표했다.

해당 요건은 부산교육청의 직전 종합감사와 외부감사를 포함해 청렴노력도 평가, 민원 발생 및 처분 등의 결과를 정량 평가해 95점 이상에 해당하는 경우를 말한다.

또한 5개 교육지원청이 관할 초·중학교 중에서 선정하는 경영우수학교에 대해서는 지원청별 여건에 맞게 체크리스트를 조정해 평가점수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 부산교육청 전경. ⓒ프레시안


먼저 감사계획 주요내용을 보면 시교육청과 교육지원청 감사담당공무원이 정보공유협의회를 기존의 연 1회에서 분기별 1회로 정례화해 다양한 감사정보를 공유함으로써 역량을 높이고 교육청 간 처분에 대한 형평성을 맞출 수 있도록 한다.

특히 그동안 공립학교의 교장과 행정실장 퇴직 전에만 실시해오던 재무감사를 사립학교에도 확대하기로 했다. 사립학교 재무감사는 이사장이나 교장이 신청할 경우에 실시할 방침이다.

부산교육청은 학교 종합감사 기간 단축으로 확보한 시간 동안 시민감사관과 함께 부패취약 분야인 특정한 업무에 대해 실시하는 특정감사와 새로운 교육정책 성과를 위한 예방중심의 컨설팅과 성과감사 등을 더 확대할 계획이다.

부산교육청 이일권 감사관은 "올해 자체감사는 적발위주 보다는 예방과 컨설팅 위주로 진행할 생각이다"며 "특히 적극적인 행정의 결과로 나타난 부분에 대해서 적극행정 면책제도를 최대한 적용할 것이다"고 말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