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사태' 마지못해 사과한 민갑룡 경찰청장
경찰 유착 의혹 선 긋기…이낙연 총리도 "경찰 유착 의혹은 분명치 않아"
2019.03.14 12:08:31
'버닝썬 사태' 마지못해 사과한 민갑룡 경찰청장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성폭력 사건과 가수 정준영 씨의 불법촬영물 유포사건에 경찰이 유착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전방위적으로 수사를 진행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부조리를 발본색원하겠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14일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수사 주체인 경찰의 유착 의혹으로 번지며 공정성에 대한 국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며 "필요시 주요 수사 진행상황을 언론에 브리핑해 국민들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수사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확보하겠다"고 했다.

민 청장은 버닝썬 등과 관련한 마약, 성폭력, 불법동영상 촬영 및 유포, 경찰과 유착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수사를 위해 서울경찰청 차장을 책임자로 한 관련 부서 합동수사체제를 구축하고, 126명의 수사요원을 투입해 관련 의혹을 전방위로 수사 중이라고 보고했다.

그러나 곧바로 자유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사건 수사를 해야 할 경찰이 범죄 집단하고 유착돼 있다는 거 아니냐. 경찰 총수로서 의혹 커지고 있다고 했으면 국민한테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질책했다.

면박 당한 민 청장은 "국민들께 죄송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도 "막 의혹이 제기되는 사안이고, 수사로 하나하나 확인해 가는 과정이 있어 모든 사안을 명명백백히 밝힌 뒤 그에 따라 국민들께 정중히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수사 초기 단계인 만큼 모든 수사가 끝난 뒤에 사과하겠다는 것으로, 경찰 유착 의혹을 현 시점에서 사실로 인정할 수 없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민 청장은 "수사를 통해 여러 사실을 확인하겠다. 특단의 의지를 가지고 조그마한 의혹도 수사하고 있다"고 했으나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지자 "이 자리를 빌어 유착 의혹, 범죄와 연루된 의혹, 국민들의 걱정에 대해 경찰 책임자로서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사법처리된 전직 경찰만의 비호로 이처럼 거대한 비리가 계속될 수 있었을까 하는 합리적 의심에 수사결과가 응답해야 한다"면서도 "경찰의 유착 의혹은 아직 분명히 드러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이 총리는 "이제까지 수사에서도 드러난 것처럼, 일부 연예인과 부유층의 일탈이 충격적"이라며 "특히 불법 촬영한 영상을 유포하는 등 인격을 말살하는 반인륜적 범죄마저 버젓이 저질러졌다. 경찰은 끝까지 추적해 정의를 세워야 한다"고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박정연 기자 daramji@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프레시안 박정연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