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생화학 실험 의혹에 부산시민단체·지자체 뿔났다
미 8부두 세균무기실에 막대한 예산 투입 정황...정확한 내용 공개 촉구
2019.03.14 15:04:25
미군 생화학 실험 의혹에 부산시민단체·지자체 뿔났다

최근 부산 8부두 주한미군 부대에서 탄저균 등을 활용하는 생화학 실험이 추진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시민단체와 지자체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주한미군 세균무기실험실 철거를 요구하는 시민단체 연맹은 14일 오후 1시 부산 남구 감만동 8부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균반입 없다던 뻔뻔한 거짓말! 우리가 마루타냐. 주한미군 세균무기실험실 철거하라"고 촉구했다. 


▲ 14일 오후 1시 부산 남구 감만동 8부두 앞에서 주한미군 세균무기실험실 철거를 요구하는 시민단체. ⓒ프레시안


이들은 "미 국방부의 예산 평가서를 통해 미 8부두의 세균무기실에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것이 드러났다"며 "미 국방부는 2016년부터 올해까지 주피터프로그램을 위해 최소한 5000만 달러 이상의 돈을 써왔으며 이로서 주한미군이 부산시민들의 우려와 항의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세균무기시설 실험을 지속적으로 진행한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심지어 대규모 살아있는 매개체 반입실험을 버젓이 명시함으로써 이름만 들어도 끔찍한 탄저균, 페스트균과 같은 세균을 부산시민 몰래 들여놓고 실험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했다. 세균 반입은 없다면 주한미군의 변명은 뻔뻔한 거짓말이었음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또한 "미 8부두에서 벌어지는 주한미군의 세균반입 실험만행은 세균무기의 연구, 개발, 생산을 엄격히 금지하는 국제법을 위반한 반인륜적 초대형 범죄행위다. 거짓으로 가득한 주한미군의 변명을 언제까지 듣고만 있어야 하는가"라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중당 노정현 부산시당위원장은 "안전하고 살아 있는 세균 실험을 하지 않는다고 했다. 순 거짓말이었다"며 "자기 나라 사막에서조차 실험하기 꺼리는 세균을 버젓이 우리 국민이 살고 있는 생활터전에서 운영하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살아있는 매개체로 대규모 실험을 하겠다는 계획도 밝혀졌다"고 비난했다.


▲ 14일 오후 부산 남구 감만동 8부두 앞에서 생화학 실험 추진 의혹이 일고 있는 주한미군 부대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는 박재범 부산 남구청장. ⓒ프레시안


이날 시민단체 기자회견에 이어 박재범 부산 남구청장도 현장에서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주피터 프로젝트 관련 언론보도 내용에 대한 자세한 설명', '관계 공무원 및 주민대표 등이 국방부 방문 시 적극 협조', '8부두 관련 시설 공개와 주민설명회 개최' 등을 요구했다.

박재범 청장은 "지난 2016년에도 주피터 프로젝트에 대한 의혹이 일었지만 국방부에서 우리 구로 회신한 자료에 의하면 부산 제8부두에서는 어떠한 검사용 샘플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며 "그런데 최근 시료 반입 등 8부두가 미군 생화학 실험장으로 확인된바 우리 구 입장에서는 더 이상 주한미군과 국방부의 답변만 믿을 수 없는 실정이므로 고위험 병원체 국내 반입 저지를 위한 주한 미군지위 협정(S.O.F.A) 개정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부산시도 주한미군의 주피터 프로젝트의 생화학 실험이 진행된다는 우려에 곧바로 국방부에 공문을 내고 정확한 설명과 해명 자료를 요구와 함께 국방부와의 8부두 현장방문, 주피터 프로젝트에 대한 설명회 등을 열기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주한미군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은 없으나 국방부를 통해 지속적으로 이번 사안에 대한 해명 자료를 요구하고 있다"며 "시민단체에서도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만큼 지속적으로 상황을 분석하고 자료를 취합해 국방부의 협력을 요구하겠다"고 전했다.

부산 8부두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박재호 의원(남구을)은 "오늘 국방부 관계자들을 만나보니 본인들은 생화학 실험이 아니라 미생물을 잡아서 연구하는 것이다며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주민들이 못 믿고 있는 상황이니 정확한 내용을 공개하고 아니라면 시민단체에서 추천하는 전문가들이 직접 볼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한 상태다"고 밝혔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