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벼 해충 ‘먹노린재' 23.5% 증가
월동량 조사결과 전년 대비 20~30% 증가…산란 전 총력 방제 주문
2019.03.14 17:45:22
여수시, 벼 해충 ‘먹노린재' 23.5% 증가
여수시가 지난 4일부터 7일간 먹노린재 월동 밀도를 조사한 결과 친환경농업단지는 전년 대비 23.5%가 증가했고 일반단지는 37.5%가 늘었다고 밝혔다 

▲벼 줄기와 이삭에 붙어있는 먹노린재ⓒ여수시


먹노린재는 벼 생육 기간에 발생해 수량과 품질을 크게 떨어뜨리는 해충으로 시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많은 피해가 예상된다면서 농업인들을 대상으로  먹노린재 이동량이 가장 많은 6월 하순에서 7월 상순에 집중방제에 나서 줄 것을 주문했다.  

또 논물을 완전히 빼야 방제효과를 높일 수 있고, 월동성충 산란․증식 전에 방제를 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친환경단지에서 유기농업자재 약제방제로는 한계가 있으므로 6월 초 모내기, 밀식하지 않기 등 재배적 방제와 남은 모판을 활용한 유인 포획을 활용해야 한다”면서 “시에서도 예찰을 강화하고 발생정보 제공과 방제지원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jgh4252@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