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세일즈 외교 나서
백선기 군수 “교류 활성화로 상호 원-윈 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 나갈 것”
2019.03.14 19:20:40
칠곡군,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세일즈 외교 나서
▲백선기 칠곡군수와 군 관계자들이 우크라이나에서 현지 바이어들과 수출 상담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칠곡군

백선기 칠곡군수를 단장으로 한 ‘칠곡군 중앙아시아 종합무역사절단’이 본격적인 세일즈 외교에 본격 나섰다.

㈜신우 피엔씨 등 10개 업체 15명으로 구성된 칠곡군 무역사절단은 지난 10일 7박 8일의 일정으로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 우즈베키스탄 등을 방문했다.

사절단은 11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에 이어 13일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현지 바이어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1:1 맞춤형 수출 상담을 통해 공격적인 제품 홍보에 돌입했다.

또 김상엽 알미티 무역관장을 비롯해 현지 무역관과 상공회의소 관계자를 만나 현지 시장동향을 파악했다.

케이디지전자(주)는 현지 LED등 보급률이 낮은 점에 착안해 자사의 LED를 바이어들에게 홍보한 결과 향후 중앙아시아내 판로확보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했다.

또 현지 유전개발업체 A사는 (주)대구정밀의 스프링제품에 대해 유전설비용 스프링 제작을 문의했다.

이 밖에도 현지 업체 B사는 대양산업(주) 원단제품의 품질을 높이 평가해 공동기술개발과 합작생산을 제안해 양사는 향후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이어나갈 것을 합의했다.

백선기 군수는 현지 바이어를 만나 칠곡군 제품의 우수성을 직접 설명하고 홍보하며 파견 기업의 신뢰도를 높이는 데 주력했다.

특히 기업인 못지않은 세일즈 능력을 발휘해 기업대표들과 현지 바이어들의 눈길을 끌었다.

백선기 군수는 "이번 사절단 파견은 관내 중소기업의 수출기업 역량 강화와 현지 기업 교류협력을 통한 투자·수출 촉진의 발판이 돼 뜻 깊다"며 "앞으로도 중앙아시아 시장에 대한 정보획득 및 교류 활성화로 상호 원-윈 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칠곡군 무역사절단은 카자흐스탄, 우크라이나에 이어 15일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에서 상담을 진행하고 17일 귀국길에 오른다.
jwg777@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