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이집트 룩소르 시와 우호도시협정…맞손 잡아
2019.03.15 14:06:40
경주시, 이집트 룩소르 시와 우호도시협정…맞손 잡아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난 11일 아이만 알-샤리프 룩소르 시장과 우호도시 협정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경주시

신라천년 고도 경주시가 이집트 고대 문명의 요람인 룩소르 시와 우호도시 협정을 체결하고, 맞손을 잡았다.

15일 경주시에 따르면 주낙영 경주시장과 윤병길 시장은 지난 11일부터 17일까지 4박 7일의 일정으로 이집트를 방문하고 있다.

주 시장과 아이만 알-샤리프(Ayman Al-sharif) 룩소르 시장은 지난 14일 양 시 간의 문화·과학·교육·스포츠 분야에서 우호적 협력관계 증진 및 상호 이해 도모를 위한 역사적인 우호도시 협정을 체결했다.

이에 앞서 이집트 룩소르와의 우호도시 결연은 이집트 대사관의 적극적인 협조로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주낙영 경주시장 “이번 우호도시 협정 체결로 신라천년 고도 경주를 아프리카 대륙과 전 세계인에게 알릴 계기다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양국의 대표적인 고도이자 역사적 도시인 경주와 룩소르의 결연으로 상호 관광객 유치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집트 고대 문명의 요람으로 유명한 룩소르시 는 고대 이집트 신왕국(기원전 1,550년경-기원전 1,069년경)의 수도였다.

룩소르엔 투탕카멘의 황금마스크, 카르낙 신전(Karnak Temple), 룩소르 신전(Luxor Temple), 왕들의 계곡(Valley of the Kings) 등 고대 이집트 유적들이 존재해 세계 관광객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yjh09311@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