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후폭풍 KBS <1박2일> 잠정 중단...폐지 수순 밟나
KBS " 검증없이 출연 재개, 무거운 책임감 느낀다"
2019.03.15 17:52:45
정준영 후폭풍 KBS <1박2일> 잠정 중단...폐지 수순 밟나
가수 겸 정준영이 출연했던 KBS 예능 <해피선데이-1박2일>이 제작과 방송 중단을 선언했다. 이 프로그램은 성범죄 피의자가 된 정 씨의 복귀 길을 터줬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정 씨의 하차에도 논란이 사라지지 않자, 방송 제작 잠정 중단을 선언한 것이다.

KBS는 15일 입장문을 통해 "KBS는 최근 불법 촬영과 유포 혐의로 수사를 받는 정준영을 모든 프로그램에서 출연 정지시킨 데 이어, 당분간 '1박2일' 프로그램의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하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KBS는 당장 이번 주 부터 '1박2일' 방송 시간에 대체 프로그램을 편성하기로 했다.

KBS는 "매주 일요일 저녁 '1박2일'을 기다리시는 시청자를 고려해 기존 2회 촬영분에서 가수 정준영이 등장하는 부분을 완전히 삭제해 편집한 후 방송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사안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전면적인 프로그램 정비를 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KBS <1박2일>은 2016년 정 씨의 '몰카' 의혹 당시,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내린 뒤, 논란 3개월만에 방송에 복귀시킨바 있다. KBS는 관련해서 "3년 전 유사한 논란이 있었음에도 수사 당국의 무혐의 결정을 기계적으로 받아들이고 충분히 검증하지 못한 채 출연 재개를 결정한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게 출연자 검증 시스템을 강화하는 등 근본적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허환주 기자 kakiru@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9년 프레시안에 입사한 이후, 사람에 관심을 두고 여러 기사를 썼다. 2012년에는 제1회 온라인저널리즘 '탐사 기획보도 부문' 최우수상을, 2015년에는 한국기자협회에서 '이달의 기자상'을 받기도 했다. 현재는 기획팀에서 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