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범덕 청주시장은 도시공원 민간개발 멈춰라”
정의당·녹색당 충북, 환경련…도시공원 난개발 계획 전면 수정 촉구
2019.04.15 17:12:39
“한범덕 청주시장은 도시공원 민간개발 멈춰라”
▲산림청이 발표한 나무와 숲이 미세먼지를 줄이는 도표   ⓒ청주충북환경련


충북 청주시 구룡산 등 도시공원에 대한 민간개발 계획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시민과 시민단체에 이어 지역 정치권으로 확산되고 있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15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9일 한범덕 청주시장의 장기미집행 도시공원 해제에 따른 민간공원개발을 추진 계획 발표에 대해 집중 성토했다.


이들은 “청주시의 미세먼지가 최악이다. 도시공원(도시숲) 확대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가장 쉽고 효율적인 방법”이라며 “한 시장은 일몰제에 따른 민간개발 차원이 아닌 청주시 도시숲을 비롯한 도시계획 전체를 수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환경련이 제시한 산림청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나무 1그루가 연간 35.7g의 미세먼지를 흡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나무 47그루는 연간 1680g의 미세먼지를 흡수하는데 이는 경유차 1대분량에 해당한다.

따라서 도시숲 1ha는 168kg의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것으로 나타나 나무를 비롯한 도시숲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 중의 하나라는 결론을 도출해 냈다.
 

▲정의당 충북도당이 15일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주시의 도시공원 민간개발 계획의 전면 수정을 촉구했다   ⓒ프레시안(김종혁 기자)

정의당 충북도당은 이날 청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과 수원, 성남 등 타 시도의 도시공원 개발 제한 사례를 제시하며 청주시의 도시공원 대책에 대한 수정을 요구했다.

정의당 충북도당은 “미세먼지가 가득한 청주시가 그나마 유지되고 있는 도시숲을 파괴하려는 것은 시민들이 맘껏 숨 쉴 수 있는 청주를 만들기는커녕 책임을 방기하고 역행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범덕 시장은 도시공원과 도시숲은 지키기 위한 전향적 인식전환을 통해 민간개발이 아닌 단기적, 장기적 매입을 통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 

정의당에 따르면 서울시는 2002년부터 2018년까지 1조 9674억 원을 투입해 5.14㎢를 보상했다. 이어 정부에 상지 매입을 위한 보상비 지원을 요청중이고 도시장연공원구역 전환시 재산세감면유지를 건의했다.

수원시는 공원별 토지적성 분석 및 이용권역 분석을 통해 세부 집행계획을 수립해 대응하고 있다. 지정면에서도 시비 1800억 원과 지방채 1300억 원 등 모두 3000억 원대의 예산을 확보해 일몰제에 대응하고 있다.

이어 성남시는 공원·녹지기금 468억 원과 결산 잉여금 410억 원 등을 준비해 매입 계획을 세우고 있으며 일몰제 후에는 난개발 방지를 위해 도시관리계획을 변경하기도 했다.

충북녹색당도 이날 논평을 내고 “청주는 녹색수도가 아닌 회색수도”라고 비판했다.

녹색당은 “미세먼지 전국 1위 도시 청주! 전국 소각장 최다 밀집지역 청주! 그것도 모자라 그나마 남아있는 도시숲을 아파트 숲으로 대체해버리려는 청주! 한범덕 시장은 무엇을 가지고 ‘녹색수도 청주’를 설명할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금 청주시민의 삶의 질은 아파트를 더 많이 짓는 것이 아니라 미세먼지를 정화하고 쾌적한 환경 속에 자연과 인간이 공존할 수 있는 지속가능하고 미래지향적인 정책 속에서만 보장된다”며 청주시의 민간개발 계획을 지적했다.
news043@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