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서 세월호 5주기 추모 ‘기억, 오늘에 내일을 묻다’
세월호 충북대책위 16일 기억문화재…각급 학교 자발적 추모행사 진행
2019.04.16 18:09:02
충북서 세월호 5주기 추모 ‘기억, 오늘에 내일을 묻다’
▲충북 서전고등학교 학생들의 세월호 5주기 추모행사 모습   ⓒ충북교육청

세월호참사 5주기를 맞아 충북지역의 시민사회단체와 각급 학교 학생들이 다양한 추모 행사를 마련해 그날의 아픔을 기억했다.

세월호충북대책위원회는 16일 저녁 청주 성안길에서 ‘기억, 오늘에 내일을 묻다’라는 주제로 기억문화제를 진행한다.

기억문화제는 고래와 노란배를 선두로 성안길 주변을 행진할 예정이며 시민들이 고래 모형에 추모의 메시지를 남기는 순서도 마련된다.

이어 기념식과 추모 공연, 유가족편지글 대독 등이 시민과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가장 큰 아품을 공감하는 학생들은 학교별로 추모 행사를 진행했다.

진천 서전고는 학생회 주관으로 15일 1교시를 이용해 희생자 추모 묵념, 추모행사의 의의, 세월호 관련 영상 시청, 추모 공모전 작품 발표, 추모 노래 공연 등의 행사를 진행했다. 

추모 당일인 16일은 각 학급에서 노란 리본 만들기와 대형 노란 리본, 노란 바람개비 언덕 조성 등의 추모활동을 펼쳤다. 
 
▲충북도청 서측에 게시된 세월호 5주기 추모 현수막   ⓒ프레시안(김종혁 기자)

청주 봉명고도 학생 자치회를 중심으로 지난 3일부터 각 학급별로 추모 상징물 만들기, 편지쓰기, ‘POST 세월호, 우리가 만들어갈 세상은?’이라는 주제로 교내 토론 활동을 개최했다.

16일은 점심시간을 이용해 학급에서 준비한 세월호 추모 노래 공연과 학교 밴드의 공연을 통해 추모활동을 전개했다. 

이밖에도 도내 각급 학교에서는 노란 리본 만들어 달기, 추모식 등 다양한 방법으로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의 뜻을 기리며 동시에 생명존중, 안전에 대한 인식을 함양하고 있다.
news043@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