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3월 실업률 2.0%…전국 최저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취업자 2만 4000명 늘고 실업자 1000여 명 감소
2019.04.16 18:01:57
세종시, 3월 실업률 2.0%…전국 최저 기록
▲세종시청 전경   ⓒ프레시안(김수미 기자)

세종특별자치시가 지난달 실업률 2.0%를 기록하며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세종시 관계자는 “일구하기데이와 구인구직 만남의 날 등 다양한 고용창출 시책을 추진한 데 힘입어 지난달 전국에서 가장 낮은 실업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세종시 내 취업자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2만 4000명이 늘고 실업자는 1000여 명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시의 지난달 기준 15∼64세 고용률도 65.8%로 전년 동월대비 1.8%p 상승해 특·광역시에서 인천 다음으로 높은 수준을 보였고, 실업률도 2.0%로 전년 동월대비 1.0%p가 하락해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3월 전국 고용률이 역대 최고를 기록한 가운데 전국적인 고용창출력이 지역에도 영향을 미치고, 공공·민간부문의 각 영역에서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 창출 시책이 고용 개선에 기여한 결과로 분석된다.

시는 오는 19일 일구하기데이에서 일자리목표 공시제 세부과제 중 34개 과제에 대해 그동안의 추진상황과 향후 추진계획 등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문제점을 보완해 개선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를 오는 19일과 26일 양일에 걸쳐 세종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개최한다.

19일에는 유한회사 아르젠터보 등 4개 기업에서 10명을 채용할 예정이며, 26일에는 세종레이크캐슬CC에서 참여해 일반직 60명, 필드매니저 80명 등 총 140명 채용을 목표로 진행된다.

이어 30일에는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에서 이전공공기관과 관내 일반기업 등이 참여하는 채용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현구 세종시 일자리정책과장은 “일자리는 시민행복의 시작이고 모든 정책의 최종 성과물”이라며 “내실 있는 일구하기데이 운영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고용지표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news043@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