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난항에 포항 시의원들, 요트타고 특별법??
국회의원은 중앙정치권 정쟁의 돌격대 전락, 시의원들은 뱃놀이...지진특별법 제정 기다리는 시민들 한숨만
2019.04.26 15:59:51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난항에 포항 시의원들, 요트타고 특별법??
▲요트 셀링 중인 자유한국당 포항 시의원들 ⓒ독자 제보


포항지진 특별법 제정 등 민감한 지역현안을 무시하고 중앙 정치권의 정쟁에 치중한데 더해 요트 뱃놀이를 떠난 지역 정치인들의 행보에 시민들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최근 포항지역은 지진의 유발원인이 지열발전소로 밝혀지며 지역여론은 지진피해 배·보상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앞당기기 위해 집중하고 있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포항의 미래를 좌우할 수 있는 지진특별법 제정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지역 국회의원은 중앙정치권 정쟁의 돌격대로 전락했는가 하면, 이에 더해 지역 시의원들은 '해양관광 활성화'를 핑계로 요트놀이에 나서 지역민들의 비판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25일 포항북구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은 중앙정치권의 정쟁에 돌격대로 보일만큼 TV화면을 자주 오르내렸다.

그런가 하면 지난 23일 포항시의회 서재원 의장 등 자유한국당 몇몇 시의원들은 '포항 해양관광 활성화'를 명분삼아 요트를 타고 뱃놀이에 나서 시민들의 날선 비판의 뭇매를 맞고 있다.

포항지역 페이스북 등 SNS에는 “말로만 포항지진이지 도대체 뭘 하는지 모르겠다”며 “지진으로 지역경제는 엉망이고 수천 개의 현수막이 포항을 뒤덮었는데 특별법 제정을 한다고 떠들던 국회의원과 시의원들이 지금 뭘 하고 있는 것이냐”고 질타했다.

시민 B(51)씨는 “포항시민 모두가 포항지진 특별법제정과 피해보상, 후속방안 등 온 힘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에 국회는 마비가 되고 이런 상황에 지역 정치인들이 시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비정상적인 행위는 비난을 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오중기 포항북구지역위원장은 지난 22일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을 향해 “자당을 위한 정쟁의 돌격대로 나서지 말고 포항시민을 위한 대변자가 되시라”며 지진특별법을 우선시할 것으로 요구한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허대만 경북도당위원장 또한 “포항지진 문제의 절박한 상황이 중앙에 제대로 전달이 되지 못하고 있으며, 특별법제정 또한 발의만 된 상황이지 여야가 전혀 논의가 되지 않았다”며 “지역의 정치인들이 현실의 절박함을 제대로 인식했으면 한다”고 조언을 했다.

정의당 박창호 경북도당위원장은 “부실한 특별법을 만드는 것보단 신중하게 시민들의 뜻을 제대로 전달해야 할 것이며, 포항지진 피해에 대한 추경도 시급한 상황에 지금의 이러한 현실이 안타깝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에 대해 서재원 시의장은 "요트 계류장에 대한 민원이 있어 민원해결과 해상케이블카에 대한 상황을 살펴보고 해상관광에 대한 여러가지 발전적인 논의를 한 것이 전부다. 좋은 의도로 시작된 요트 셀링이 시민들에게 생각치 못한 부분으로 보여진 것 같아 오해는 없었으면 하는 마음이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지진 범대위 등 200여명은 25일 비가 오는 와중에도 산자부를 방문해 포항지진피해 배·보상을 위한 지진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요구했다.

binu52da@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