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월드엑스포' 부산 유치, 정부 국가사업으로 확정
오거돈 시장 "정부와 함께 대한민국이 유치 국가로 확정되도록 준비할 것"
2019.05.14 14:40:07
'2030 월드엑스포' 부산 유치, 정부 국가사업으로 확정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가 국가사업으로 확정되면서 부산시의 월드엑스포 유치 계획이 한층 더 탄력을 받게 됐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14일 오전 11시 10분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가 이날 열린 국무회의를 통과해 국가사업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2030 월드엑스포는 대한민국과 부산의 재도약을 위해 부산시가 350만 부산시민과 함께 추진해 온 프로젝트로 지난해 정부의 국제행사심사위원회에서 타당성을 인정받은 지 1년 만에 국가사업으로 확정됐다.


▲ 14일 오전 부산시청에서 2030 부산월드엑스포 국가사업 확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오거돈 부산시장. ⓒ프레시안


이날 오거돈 시장은 "2030 부산월드엑스포 국가사업화 결정은 민·관의 경계 없는 협력이 만들어낸 쾌거다"며 "지난 5년 동안 정성을 쏟아준 부산시의회와 지역 상공계, 시민단체, 2030 부산월드엑스포유치범시민추진위원회를 비롯한 부산 시민들과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이어 이번 월드엑스포 유치 국가사업화 확정까지 문재인 정부는 부산의 획기적 발전에 전폭적인 지원 또한 아끼지 않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와 부산시 협력은 앞으로도 더욱 확대되고 강화될 것이다"고 말했다.

국제박람회인 월드엑스포는 올림픽,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메가 이벤트로 불리는 행사로 글로벌 해양도시 부산을 전 세계에 알리고 북항 일원 등 원도심뿐만 아니라 지역경제를 다시 일으킬 수 있는 경제올림픽이라 할 수 있다.

특히 월드엑스포 6개월 기간 동안 160개국 5000만 명이 부산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며 연구기관 분석에 따르면 지역소득 창출효과는 약 14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생산유발 효과는 43조원, 부가가치유발 효과는 18조원, 취업유발 효과는 50만명으로 추정된다.

이에 오거돈 시장은 "월드엑스포는 부산 청년의 미래다"며 "2030 월드엑스포 유치를 통해 4차 산업혁명 세대인 청년이 일할 수 있고 살고 싶은 청년도시 부산이 만들어질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부산시는 정부와 함께 대한민국이 2023년에 반드시 유치 국가로 확정되도록 본격적인 준비에 나설 계획이다. 2030 월드엑스포 유치를 비롯해 부산대개조 실현, 동남권 관문공항 건설 등의 향후 3가지를 국가적 과제로 제시해 실현할 방침이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