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발 묶은 시내버스 파업...결국 혈세로 '인금 인상'
15일 노사 협상서 3.9% 인상 놓고 비난 봇물...서비스 질 개선 및 투명경영 촉구
2019.05.15 19:22:10
시민 발 묶은 시내버스 파업...결국 혈세로 '인금 인상'

부산시와 시내버스 노사의 최종 합의를 통해 파업은 철회됐으나 임금인상 등으로 인한 시민 혈세 추가 투입을 두고 '시내버스 준공영제' 혁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부산시의회는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시내버스 노·사가 대승적인 차원에서 한발씩 양보해 시민의 발을 묶는 극단적 파행을 피했다는 점에서는 큰 감사를 드린다"며 시내버스 노사 합의를 환영했다.


▲ 부산시의회 전경. ⓒ프레시안


그러나 "그러나 세계 경제의 침체와 국제유가 인상으로 국민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 실정에서 준공영제 실시로 시민의 혈세가 지원되는 임금 협상에서 시급 3.9% 인상안을 받아들인 사측의 태도에 실망감을 감출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협상결과에 따라 시내버스 운전 인력 113명 추가 채용에 따른 부산시의 재정 부담이 연간 205억원 증가해 준공영제로 인한 한해 부산시의 재정부담액이 2000억원에 육박하는 막대한 재정 부담이 불가피한 실정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노조에서는 보편적 교통복지가 시민들이 만족하는 수준으로 서비스 질을 개선하고 사측에서는 시민들의 세금으로 지원되는 준공영제 지원금에 대한 투명경영과 대중교통 이용자에 대한 서비스 질을 향상시킬 것을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또한 "부산시에서는 이번 협상결과에 따른 시의 재정 부담이 최소화할 수 있도록 현재 진행 중인 운송원가 용역을 내실 있게 추진해 시의 지원금이 적절하게 사용되는지 감시 감독을 철저히 하고, 보다 강도 있는 준공영제 혁신방안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협상에 따라 인원 충족과 함께 예산이 추가로 투입돼야 하지만 내년까지 노선 개편과 준공영제 개혁 등이 이뤄지면 인상분에 대해서는 충분히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