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충북 여성의원들 “여성비하 나경원 사퇴하라”
육미선 충북도당 여성위원장 등 15일 서울 국회앞서 망언규탄·사퇴촉구
2019.05.16 08:46:59
민주당 충북 여성의원들 “여성비하 나경원 사퇴하라”
▲더불어민주당 충북지역 여성의원 등이 15일 서울 국회 앞에서 여성혐오 비하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충북도당

더불어민주당 소속 충북지역 여성의원들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여성혐오 비하발언에 대해 규탄하고 사퇴를 촉구했다.

육미선 충북도당 여성위원장(충북도의원)을 비롯한 여성의원들과 당직자 등은 15일 서울 국회 본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나경원 대표는 여성혐오 비하발언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원내대표직을 사퇴하라. 아울러 자유한국당은 나 대표를 강력 징계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나 대표가 지난 11일 열린 4차 장외집회에서 문재인 대통령 여성 지지자들을 ‘달창’이라는 해괴망측한 표현으로 매도했다. 달창은 극우사이트인 일베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성매매 피해 여성에 빗대어 비하·혐오하는 용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그것도 여성 원내대표가 여성을 비하하고 혐오하는 단어를 사용한 것에 대해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나 대표의 망언은 단순히 문재인대통령 지지자들을 비하한 것을 넘어 대한민국 여성들을 모욕하고 기만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특히 한국당 내 국회의원들의 젠더 인식의 낮은 수준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며, 단순한 실수가 아니라 성인지 감수성 무지를 드러내고 여성 혐오를 정치적으로 이용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집회는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위원장 백혜련 의원) 주최로 열렸으며 육미선 도의원을 비롯해 이인수·황경선 충북도당 고문, 윤남진 충북도의원, 이재숙 청주시의원, 조문화 증평군의원, 김기복 진천군의원, 이평훈 괴산군의원, 박희남 중부3군여성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news043@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