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내년부터 ‘e-발주시스템’, 공공기관에 전면 개방
연간 1천400억 가량의 비용 절약
2019.05.16 13:10:02
조달청 내년부터 ‘e-발주시스템’, 공공기관에 전면 개방
조달청 입찰에서만 사용 가능했었던 'e-발주시스템'이 내년부터는 공공기관 자체조달에도 개방된다.

조달청은 16일 한국에너지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과학창의재단,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등 4개 공공기관과 e-발주시스템 이용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상호 협약에 의해 e-발주시스템은 지금까지 연간 8000건 정도 입찰 할 수 있었으나 내년부터는 연 3만 5000건에 이르는 자체 조달도 이용 할 수 있도록 개방된다.

제안서를 받는 협상계약방식에서 예산산출, 제안 요청·제출, 평가 등 모든 계약업무를 온라인으로 처리하는 시스템으로 계약담당자, 발주기관, 조달업체가 활용한다.

또한 조달청은 전면 개방에 앞서 4개 공공기관을 시범운영기관으로 선정해 시스템 이용 전반에 관한 업무를 지원하고 사례를 분석해 시스템 개선에 반영할 예정이며 e-발주시스템'을 잘 활용하면 협상 계약등 모든 과정이 전자적으로 처리되어 제안서 제본 교통비등 기업의 입찰비용이 절약된다. 

내년에 시스템 개방이 이루어져 모든 공공기관이 활용하게 되면 연간 1400억 가량의 비용을 절약할 수 있을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현호 조달청장 신기술 서비스 국장은 “조달청이 단순 계약대행에 벗어나 벤처나라구축 운영 우수기업 수출지원 혁신 조달 시스템구축 등 공공조달 선진화를 위해 큰 노력을 해왔다”며 “모든 공공 기관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제2의 e-발주시스템을 지속적으로 발굴 할 것 ”이라 밝혔다.
 
brk606@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