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노사 합의, 부산 자동차산업 재도약 기회로"
민주당 부산, 임단협 합의안 도출에 환영...부산경남 경제 활성화 노력 촉구
2019.05.16 16:29:25
"르노삼성차 노사 합의, 부산 자동차산업 재도약 기회로"

르노삼성자동차 노사의 임금 및 단체협상에 대한 잠정 합의안을 도출하자 이번 기회를 계기로 부산과 경남지역의 자동차산업 재도약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16일 박성현 대변인 명의 논평을 통해 "부산시의 협상 중재 노력 등으로 오늘 새벽까지 이어진 교섭 끝에 나온 르노삼성 자동차 임단협 잠정 합의를 부산시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밝혔다.


▲ 르노삼성자동차 부산 공장 모습. ⓒ르노삼성자동차


앞서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 15일 열린 29차 본교섭에서 밤샘 협상을 통해 16일 새벽 기본급 동결, 성과급 976만원 지급, 외주 용역 전환에 분기별 1회 정기회 개최 등을 담은 잠정 합의안을 도출한 바 있다. 이 합의안은 오는 21일 노조 총회에서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최종 승인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이에 민주당 부산시당은 "지난해 10월부터 총 62차례의 부분파업과 수도 없이 많은 실무교섭, 본교섭, 그리고 부산시의 적극적인 중재 노력 끝에 나온 이번 합의를 존중하며 조합원 총회의 적극적인 동의로 마무리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임금은 물론 배치전환과 외주화, 노동강도 등에 대한 노사의 이견은 일견 대립하고 갈등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결국 노사가 호혜의 조건을 찾아 상생으로 가야만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동안 파업으로 회사는 7000대 이상 생산 차질과 2000억원 이상의 매출 손실을 입었다는 주장도 있다"며 "르노삼성 노사는 협력업체의 일자리와 부산지역 경제에 대한 큰 책임감으로 임단협을 끝까지 잘 마무리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특히 "부산과 경남지역 자동차산업 클러스터는 기술과 노동력의 면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최근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고 수출산업 전반의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부산과 경남지역 자동차산업이 가진 저력은 아직 살아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속에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그리고 전기, 수소 등 대안에너지 기술이 접목되면 다시 한번 세계 자동차 산업의 핵심지역이 될 수 있다"며 "이번 임단협을 계기로 르노삼성 노사가 다시 합심해서 부산과 경남지역 자동차산업의 재도약에 일익을 담당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bsnews3@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