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오피스텔임대위탁업체 대표 인천서 체포
업체대표, 사기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받던 중 돌연 잠적
2019.05.16 16:19:18
천안 오피스텔임대위탁업체 대표 인천서 체포
부동산 '사기'논란에 휩싸인 충남 천안의 부동산 임대관리업체 대표 A씨(40)가 잠적 18일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천안서북경찰서는 사기 혐의 등으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A씨와 임대관리총괄 담당 B씨(40)를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A씨는 천안시 성정 두정동 일대에서 부동산임대관리업체를 운영하며 임대인과 임차인 간의 계약을 위탁해왔다.

월세수익을 목적으로 오피스텔을 구입한 임대인이 직접 입차인을 구하는데 어려움이 많다는 점을 이용해 1년에 한 달 치 월세만 관리비로 내면 임대관리업체가 대신해 세입자를 구해 월세를 받아주는 방식으로 운영했다.

하지만 임대인과는 월세로, 임차인과는 전세로 각각 계약하는 등 보증금 돌려막기를 해오다 보증금 반환시기가 도래하자 변제가 어려운 상황이 발생, 피해자가 속출하기 시작했다.

보증금 반환 문제로 피해를 입은 임대인과 임차인 등이 업체를 상대로 문제를 제기하자 지난달 필리핀에 머물다 귀국한 A씨는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 변제를 약속한 바있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들 일부가 A씨를 사기혐의로 신고하면서 경찰은 A씨를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그러나 A씨는 경찰조사가 진행 중이던 지난달 26일부터 돌연 잠적했다.

A씨 등이 잠적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피해자 20여명이 추가로 사기 피해를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의 행적을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했다.

경찰의 수사를 피해 18일간 잠적했던 A씨 등은 지난 14일 오후 인천의 한 숙박업소에서 은신하다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사기혐의 등으로 체포된 이들의 구속 여부는 오늘 오후 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조사는 계속 진행된다"고 밝혔다.



 
dltnrwhd@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