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총장에 김옥채 前 후쿠오카 한국총영사 임명
사무국의 역할정립 및 회원상호 간 신뢰․우호 협력에 최선
2019.05.16 21:00:23
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총장에 김옥채 前 후쿠오카 한국총영사 임명
▲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총장에 김옥채<왼쪽> 전 일본 후쿠오카 한국총영사가 임명된 가운데 이철우 지사와 기념촬영을 하고있다.ⓒ경북도


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총장에 김옥채 전 일본 후쿠오카 한국총영사가 임명됐다.

경북도는 동북아시아지역자치단체연합(NEAR) 사무국을 2년간 이끌어 갈 제5대 신임 사무총장(지방 1급 상당)에 김옥채 전(前) 후쿠오카 한국총영사를 임명했다고 16일 밝혔다.

경북도의 추천으로 임명된 김옥채 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총장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뒤 주일 한국대사관 1․2등서기관, 참사관, 공사 등을 거쳐 주(駐)후쿠오카 총영사를 끝으로 36년간의 공직생활을 은퇴한 베테랑 일본 전문가로 동북아시아지역 광역자치단체들의 교류와 협력을 위한 사무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이끌어 낼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신임 김옥채 사무총장은 지금 동북아시아는 첨예한 북미관계, 한일 관계악화, 북러 친교강화 등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시기라고 강조했다.


또 이러한 세계 정세 속에 동북아자치단체연합 회원국들이 행정, 경제, 문화 등 모든 영역에 있어 교류협력 증진을 통해 지역의 공동발전을 지향하는 동시에 세계평화에 기여하기 위한 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국의 역할정립과 회원상호 간 신뢰․우호협력을 돈독히 형성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유라시아, 환태평양 북방로로 대변되는 환동해를 이용해 북방지역과의 통상․교류를 강화해 위치적으로 전략지인 경북도를 유라시아와 한반도 통일에 대비한 거점지역으로서의 역할을 정립하기 위해 경북도와 긴밀히 협력, 중앙정부 역점시책인 신남․북방정책에 적극 동참해 나가겠다고 했다.

동북아자치단체연합은 동북아시아지역 광역자치단체 간 다양한 분야에 있어 교류와 협력을 통해 ‘하나되는 동북아, 공동번영의 실현’을 목적으로 1996년 9월 한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4개국 29개 광역자치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도가 주도해 창설한 국제기구다.

현재 동북아자치단체연합 사무국은 경북 포항시(포항테크노파크)에 위치하고 있으며, 각국 회원단체에서 파견된 공무원들과 사무국에서 채용한 전문분야 직원 등 16명이 근무하며 동북아자치단체연합이 동북아의 지방자치단체 외교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데 힘쓰고 있다.

lyg0203@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