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靑실장 "대북 특사 파견 검토"
"식량 문제는 안보 상황과 관련없이 검토"
2019.05.17 11:04:00
정의용 靑실장 "대북 특사 파견 검토"
청와대가 4차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대북 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해 "항상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6월 말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본격적인 남북 접촉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17일 남북 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특사 파견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대담에서 "지금부터 북한에 적극적으로 회담을 제안하고 대화로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지금까지 남북 정상회담 제안에 응답하지 않고 있으나, 한미 정상회담이 6월 말로 정해지면서 그 전에 남북이 어떤 식으로든 접촉할 가능성이 높아진 상태다. 

청와대는 또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연이어 발사한 뒤에도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은 예정대로 추진할 방침이다.

정 실장은 "식량 문제는 안보 상황과 관련 없이 인도적 측면에서, 특히 같은 동포로서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대북 식량지원 원칙을 이미 확정을 했다"며 "어떻게 추진하느냐는 구체적인 방안에 관해 지금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 조만간 정부의 대북 식량 지원의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식량 지원 사안으로 남북 간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도 있다. 

정 실장은 한편 주한미군이 북한이 쏜 발사체를 탄도미사일로 결론내렸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는 "주한미군 사령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발사체의 재원에 대해서는 양국 정부가 계속 긴밀히 분석하고 있다는 게 한미 양국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고 했다.
이 기사의 구독료를 내고 싶습니다
일부 인터넷 환경에서는 결제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은행 343601-04-082252 [예금주 프레시안협동조합(후원금)]으로 계좌이체도 가능합니다.
임경구 기자 hilltop@pressian.com 구독하기 최근 글 보기
2001년에 입사한 첫 직장 프레시안에 뼈를 묻는 중입니다. 국회와 청와대를 전전하며 정치팀을 주로 담당했습니다. 잠시 편집국장도 했습니다. 2015년 협동조합팀에서 일했고 현재 국제한반도팀장을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