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전 남편' 추정 유해 일부 발견
유전자 검사로 확인 중…소각된 후 발견돼 DNA 훼손 가능성 커
2019.06.09 19:18:05
고유정 '전 남편' 추정 유해 일부 발견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해자의 유해로 추정되는 뼈 일부가 발견됐다.

다만 이번에 발견된 유해는 고열에서 소각된 상태로 발견돼 DNA가 이미 훼손됐을 가능성이 커 신원 확인에 어려움이 예상된다. 

 

제주동부경찰서는 9일 인천시 서구의 한 재활용 업체에서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해 일부를 발견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했다. ⓒ제주동부경찰서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5일 인천시 서구 재활용품업체에서 피의자 고유정의 전 남편 A(36) 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 일부를 수습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 검사 등을 의뢰했다고 9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5일 A 씨의 시신이 담긴 흰색 종량제봉투의 운반 경로를 추적해 인천시 서구의 한 재활용 업체에서 3㎝ 미만의 뼈 추정 물체들을 찾아냈다.

경찰은 고 씨가 제주에서 전 남편 A 씨를 살해한 뒤 시신 일부를 경기 김포시에 있는 자택까지 갖고 가서 종량제 봉투에 담아 유기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해를 수습해 현재 유전자 검사를 벌이고 있다”며 “정확한 신원을 확인하고 있으나 처리 과정에서 소각되고 파쇄된 상황이어서 신원 확인이 제대로 될지는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pressianj@gmail.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