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거돈 "부산시민 안전 위해 지역 치안 강화해 나가겠다"
부산시 지역치안협의회의 개최...원자력 안전 등 공동체 치안활성화 대책 수립
2019.06.11 09:46:32
오거돈 "부산시민 안전 위해 지역 치안 강화해 나가겠다"

시민안전과 범죄취약 환경 등을 개선하기 위해 지역 치안인프라가 더 확충될 전망이다.

부산시는 11일 오전 10시 30분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2019년 부산시 지역치안협의회 정기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시민의 안전한 생활보장과 법질서가 존중되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한 주요정책에 대해 논의하고 치안 인프라 구축과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각 기관·단체 간 적극적인 협조체제를 강화할 계획이다.


▲ 오거돈 부산시장. ⓒ부산시


특히 올해 초 고리원전 4호기 제어봉 낙하로 원전 안전에 대한 불신이 증가한 것에 대해 안전대책을 설명하고 협력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한다.

또한 보행자 사망사고를 획기적으로 감소시키기 위한 안전종합대책, 여성·아동이 안심하는 범죄환경개선 조성 사업 대해서도 심도 있게 토의할 예정이다.

이날 의장으로 나선 오거돈 부산시장과 이용표 부산지방경찰청장 등 지역 기관장들은 지역치안협의회에 논의된 사항들을 이행해 각 기관의 정책공유와 협업을 통해 안정적인 치안 인프라를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오거돈 시장은 "이번 협의회가 내실 있게 운영되기 위해서 회의 때 나온 발표나 의견이 지역 곳곳의 현장까지 전달이 돼야 할 것이며 시민안전을 위한 일이라면 언제든 최대한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며 "시민안전이 시민의 행복을 위해 지역사회가 추구해야 할 최선의 과제임을 명심하고 지역 치안 활동 강화에 더욱 매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 지역치안협의회는 지역 39개 기관과 단체가 참여한 가운데 2008년 출범해 올해로 11년째를 맞이했다. 그동안 법질서 확립, 학교폭력 예방, 선진 교통문화 확립과 사회적 약자 보호활동 등 각종 치안분야에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지역 치안유지를 위해 힘쓰고 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