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위기가정 발굴에 적극 나서
집배원, 전기검침원, 가스검침원 명예사회복지공무원에 위촉
2019.06.12 11:17:42
천안시 위기가정 발굴에 적극 나서

충남 천안시가 경제 상황의 악화로 실직, 파산 등 갑자기 생계가 어려워진 주민들을 적극 찾아서 돕기 위해 지원대상자 발굴에 나섰다.

시는 12일 주민생활 밀착형 유관기관인 천안우체국, 동천안우체국, 한전천안지사, JB주식회사(구 중부도시가스)와 복지 사각지대 발굴‧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집배원, 전기검침원, 가스검침원 등 350여명은 천안시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위촉돼 위기가정 발굴에 나서게 된다.

이들 천안시 명예사회복지공무원으로 위촉된 협약기관 종사자는 본연의 업무 수행 중 위기가정을 발견하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천안시파랑새우체톡(SNS)으로 제보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게 된다.

곽현신 시 복지정책과장은 “주민생활 밀착형 유관기관과의 협약을 통해 우리 시 복지 인적자원망이 한층 두터워졌다”며 “앞으로도 위기가구 발굴체계 구축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복지사각지대 예방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jtjpress@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