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가게 주인 흉기 피살, 인근 야산서 용의자 시신 발견
가게에 보관 중인 용품 찾으러 온 손님이 발견...경찰 사고 경위 조사 중
2019.06.12 12:48:12
낚시가게 주인 흉기 피살, 인근 야산서 용의자 시신 발견

부산에서 낚시가게를 운영하던 주인이 흉기에 찔러 사망하고 유력 용의자로 추정되는 50대 남성도 숨진 채 발견되면서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2일 부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37분쯤 부산 수영구 민락동 한 낚시용품 가게에서 주인 권모(77) 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손님이 발견해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사건 현장 인근 CCTV 영상을 통해 용의자의 동선을 추적한 결과 오후 6시 28분쯤 범행 장소에서 500m가량 떨어진 야산에서 강모(59)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목격자는 "오후 4시 30분쯤 사건 현장 주변에서 '악' 하는 비명이 들렸고 20여분 뒤에 한 남성이 낚시용품 가게에서 급하게 나오는 것을 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강 씨가 범행 내용 등을 담은 유서를 남긴 점으로 미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했고 주인과 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유가족과 신고자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진행 중이며 범행 시 사용했던 것으로 보이는 흉기와 용의자의 상의에 혈흔을 감식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