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배추, 해외수출길 활짝...대만 수출 해마다 큰 폭 증가세
계약재배 목표물량 전년대비 232% 증가, 농가소득 향상 기대
2019.06.12 17:26:45
영덕 배추, 해외수출길 활짝...대만 수출 해마다 큰 폭 증가세
▲대만 수출 영덕 봄배추 수확 ⓒ영덕군
영덕군은 계약재배하고 있는 봄배추의 대만 수출을 위해 지난 1일부터 본격적으로 수확작업에 들어갔다. 
 
올해 봄배추 대만수출은 24농가 27ha로 1,700톤을 계약했고, 수출가격은 kg당 185원으로 포기당(2.5kg 기준) 약 463원이다.
300평 당 139만원의 소득이 예상된다. 올해 영덕군의 봄, 가을배추 수출 목표는 3,000톤이다.
 
이번 봄배추 대만수출 계약은 배추생산농가와 수출업체(4개소-청명, 부림교역, 헤뜨메농산, 모닝팜)간 지속적인 상생협력의 토대를 마련했으며 목표물량이 작년대비 232% 증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영덕 배추는 지난 2017년부터 대만 판로를 개척해 그해 901톤 수출에 이어 지난해 1980톤 수출로 200% 신장세를 기록한데 이어 올해 3000톤을 목표로 하는 등 예사롭지 않은 신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배추는 공급과잉으로 인한 가격폭락과 산지폐기 등의 문제로 농가에서 큰 어려움을 겪는 채소품목 중 하나다.

군에서는 농가의 부담을 덜고 안정적인 판로확보를 위해 신선농산물 수출물류비를 지원하는 등 수출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유완준 유통기술과장은 "영덕배추는 아삭하고 식감이 좋아 작년 대만수출에서 이미 상품성을 인정받았다. 봄배추를 순조롭게 출하해 농가소득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max0709@hanmail.net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