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대, 13일 ‘개교 72주년 기념식’ 개최
2019.06.12 18:52:33
강원대, 13일 ‘개교 72주년 기념식’ 개최

강원대학교(총장 김헌영)는 13일 오전 10시 실사구시관에서 ‘개교 72주년 기념식’을 한다.

김헌영 총장, 박용수 전(前) 총장, 이필현 총동창회장을 비롯한 내·외빈들과 교직원, 학생 등이 참석하는 이날 개교기념식에서는 ▲자랑스러운 강대인상 ▲학과동문 우수기업인 ▲학교발전기금 후원 감사패 전달 ▲강원대교육상 ▲교직원 장기근속상(30년 이상) 등의 시상이 진행된다.

또 최우수 단과대학 및 학과와 최우수 부서, 대학입시 유공교사에 대한 시상도 이뤄진다.

 

▲강원대는 13일 오전 10시 실사구시관에서 ‘개교 72주년 기념식’을 한다. ⓒ강원대


‘자랑스러운 강대인상’ 동문부문에는 MS리테일 이원복 대표이사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장옥선 기획재무본부장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체육부문에서 우미숙(스포츠지도전공), 봉사부문에서 조대윤(전기전자공학전공), 고건호(전자공학전공) 학생이 각각 수상한다.

‘학과동문 우수기업인’에는 농업회사법인 ㈜계림농장 홍성학 대표이사 외 8명이 선정됐고, ‘학교발전기금 후원’부문에서는 별당막국수 박인호 대표와 점봉산산채 김순옥 대표에게 각각 감사패를 수여한다.

우수교육활동 교원에게 주어지는 ‘강원대교육상’부문에는 의학전문대학원 의학과 박경한 교수 외 7명의 교원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와 함께 ‘최우수 단과대학’에는 약학대학, 수의과대학, 보건과학대학이 선정됐으며 ‘최우수 학과’는 교육·연구·역량강화 분야별로 각 10개 학과가 뽑혔다.

‘최우수 부서’에는 기획조정과, 제5행정실, 교육혁신원이 선정됐다.

‘대학입시 유공교사’부문에는 춘천고등학교 한재현 교사 외 5명의 교사가 표창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김헌영 총장은 “3년 전 총장으로 취임할 때“진짜 강원대의 모습, 자랑스러운 강원대의 모습으로 되돌려 놓겠다”라고 다짐했던 기억이 난다”며 “그 약속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뛰어왔고, 구성원 모두가 합심하여 많은 변화와 성과를 이루어 냈다”고 밝혔다.

이어 “1947년 처음 문을 연 우리대학은 현재 춘천, 삼척, 도계 캠퍼스에서 2만여 명의 학생, 교수, 연구자들이 교육과 연구에 전념하고 있으며, 17만여 명의 동문들이 정치, 경제 등 사회 각계각층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강원대학교 72년의 역사는 고등교육의 역사이며, 대한민국을 이끄는 도전과 발전의 발자취”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지금은 우리가 이루어낸 것에 만족함을 느끼기보다는 아직 한 켠에 남아있는 부족함을 채워야 할 때”라며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노력하면 쇠와 돌에도 글을 새길 수 있다’라는 「계이불사(鍥而不舍)」의 자세로 강원대학교를‘통일한국의 중심대학’으로서 세계 속의 명문대학으로 확고히 자리매김하게끔 앞장서서 노력하겠다”고 했다.
tami80@pressian.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