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민단체 '뿔'났다, 중앙정부에 혁신도시 추가 지정 강력히 요구
오는 15일 NGO 한마당에 혁신도시 지정 촉구를 위한 결의대회 개최
2019.06.13 11:09:17
대전 시민단체 '뿔'났다, 중앙정부에 혁신도시 추가 지정 강력히 요구

대전광역시(이하 대전시) 지역 시민단체들이 중앙정부에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강력하게 요구한다.

대전지역 시민단체들은 오는 15일 대전 시청 남문광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대전의 대표축제 ‘제9회 대전 NGO 한마당’을 개최한다.


이 행사에서는 대전시가 그동안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혁신도시법’에 따라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공기업)을 이전하지 못하는 실정을 강력 규탄하는 1000명 결의대회가 개최된다.

대전사랑시민협의회와 NGO한마당추진위원회가 주최하는 이 행사에는 대전의 130개 시민단체들이 단체 특유의 프로그램을 마련해 시민과 소통하며 기존에 이전된 공공기관의 의무채용에서 제외돼 차별을 받고 있는 전국 유일의 상황을 겪고 있는 만큼, 시민사회단체의 역량을 총결집해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촉구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국가 균형 발전은 헌법에 명기되어 있는 국가의 책무”라며 “국가 균형 발전 정책의 역차별을 위해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고 대전 NGO 한마당을 기점으로 대전의 시민사회와 시민들이 역량을 모아달라"고 말했다.

brk606@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