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학대 '아들 38%, 배우자 33%' 차지
전북도, '초고령화시대 노인학대 예방시스템 구축'
2019.06.13 11:34:46
노인학대 '아들 38%, 배우자 33%' 차지

노인학대예방 캠페인 ⓒ전북

전북도는 국제연합(UN)과 세계보건기구(WHO)가 정한 ‘세계노인학대 인식의 날’(매년 6월 15일)을 맞아 24시간 노인학대 신고전화를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또, 노인 학대 노인의 상담과 치료를 위해 10억여원의 예산을 들여 전북노인보호전문기관과 전북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 학대피해노인 전용쉼터 등 3개소를 운영하는 등 노인학대 예방 및 치료에 힘쓰기로 했다.

전북의 노인인구는 현재 36만명으로 전체 도민인구의 19.8%에 이르는 '초고령사회'가 눈앞에 있으며, 늘어나고 있는 노인 인구수 만큼이나 노인학대도 무시 할 수 없는 사회문제로 자리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한해 전북에서는 가정과 시설에서 총 233건의 노인학대사례가 발생했다. 주요 학대행위자는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는 아들이 38%, 배우자가 33%를 차지하고 있고, 학대유형은 정서 42%, 신체 34%, 방임 11% 등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피해 노인은 '가족 간'에 일어난 일로 여기며 '자식을 먼저 생각하는 '부모마음' 때문에 홀로 고통을 감내하는 경우가 많아 더욱 더 문제를 키우고 있는 실정이다

전북도는 이에따라 올해에는 '어르신 학대예방 및 보호시스템'을 새롭게 구축 노인인권보호와 학대예방 사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 특수사업으로 전주, 완주지역 경로당에 인권지킴이단을 파견 인권보호 상담 및 교육을 실시하고 학대 피해 어르신 보호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또, 오는 15일 제3회 ‘노인학대예방의 날’을 맞아 전북서부노인보호전문기관에서는 노인인식개선 사진 전시회 등 다양한 노인학대예방 캠페인을 전개한다

노인 학대 피해를 당하거나 목격했을 때 노인보호전문기관에 신고하면 전문기관 상담원이 현장조사와 상담을 통해 필요에 따라 전문상담이나 쉼터연계 등 다양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구형보 전도 복지여성건국장은 “고령화 시대 노인 학대예방 및 보호시스템 구축으로 어르신 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인식개선을 확대하여 어르신들이 행복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예방과 홍보에 온 힘을 쏟을 것”이라고 밝혔다.

chin580@naver.com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