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제강업체서 검출된 방사능 물질 '심각 수준'
최근 5년 새 2배 이상 증가...한국당 김도읍 "정부는 근본 대책부터 마련해야"
2019.06.13 13:45:33
전국 제강업체서 검출된 방사능 물질 '심각 수준'

최근 라돈사태를 비롯해 방사능 물질에 대한 국민적 공포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부산, 경남 등 전국 8곳 제강사에서 검출된 방사능 물질에 대한 관련 조치가 여전히 이뤄지지 않고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이 13일 원자력안전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 창원, 인천, 포항 등 전국 8곳에 있는 13개 제강사 18개 사업장에서 126건의 방사능 물질이 검출됐고 이 가운데 34건은 사업장 내 여전히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 ⓒ김도읍 의원실


연도별로는 2014년 14건의 방사능 물질이 검출되었으며 2015년 18건, 2016년 21건, 2017년 42건, 2018년 31건으로 5년 새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더욱이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조치 중이라고 밝힌 34건 중 5년 넘게 실질적인 조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방사능 물질은 2건에 달했으며 3년 이상 5건, 2년 이상 11건, 1년 이상 16건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경남 창원에 있는 A 제강사는 2014년 폐고철에서 기준치를 20배나 초과하는 방사능 물질 토륨(Th-232)이 검출됐으나 5년 넘게 임시보관 중이다.

부산에 있는 B 제강사도 2016년 환경 방사선량 기준을 160배 초과하는 방사능 물질 토륨(Th-232)이 검출됐지만 3년 넘게 조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어 사실상 사업장 내 방치되고 있다.

김도읍 의원은 "최근 라돈사태를 비롯 방사능 물질에 대한 국민적 공포가 확산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관련 부처의 소극적인 대처로 인해 사실상 사업장 방사능 물질이 방치되고 있는 실정이다"며 "정부는 방사능 물질로부터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조속히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고 지적했다.

한편 원자력안전위원회는 "관련 조치가 진행 중이다"는 말만 되풀이 할 뿐 실질적인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어 관련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보인다.

bsnews4@pressian.co 다른 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