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군, 산지 양파 값 폭락에 1,700톤 폐기 처리로 수급조절
2019.06.13 14:09:19
예천군, 산지 양파 값 폭락에 1,700톤 폐기 처리로 수급조절
▲예천군청  ⓒ박종근 기자
예천군은 산지 양파 값이 크게 폭락되어 생산 농업인들이 어려움을 격고 있어 양파 주산지인 예천군은 산지폐기라는 선택으로 수급 조절에 들어갔다.

금년도 예천군 산지 양파 값은 작황호조로 인해 생산량이 전년보다 13%정도 과잉 생산된 걸로 파악되고 경기 둔화로 인한 소비부진까지 이어져 지난해 보다 30%정도 하락해 20㎏ 1망에 8천원 선에 거래 되고 있다.

이에 군은 5억9천여만 원을 들여 1,700톤을 주생산지인 풍양면 일원의 농가에 산지폐기 처리해 수급 조절을 하는 한편 산지 양파 값 안정을 유도할 계획이다.

군은 지난 5월 14일 우수 농·특산물 판매 확대를 위해 MOU를 체결한 이랜드리테일과 양파 50톤, 마늘 2톤을 납품하여 강남 뉴코아 백화점 등에서 특별 판매 행사를 계획하고 있으며 금년 자치단체간 자매결연을 맺은 소비도시인 대구 수성구와 6월 27~28일 양일간 수성구청에서 직거래 장터를 열고 양파와 마늘을 판매 할 예정이다.

이 외에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리는 ‘농부의 시장’, 대구 MBC 광장에서 열리는 ‘대장금’, 대구 두류공원에서 열리는 ‘수요장터’등 대도시 직거래 장터에서도 예천에서 생산된 양파를 판매할 계획이다.

예천군 관계자는 “산지 양파 유통업자인 신우농산, 고려농산 등과도 협의하여 산지농가로부터 수매에 나서며 소비촉진 운동의 일환으로 관내 기관단체에 양파 팔아주기 운동을 계획하고 있는 등 양파 값 폭락으로 어려움에 처한 생산농가의 소득 안정을 위해 모든 행정력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kbsm2477@naver.com 다른 글 보기